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남교육청, 무상교복 이어 ‘편한 교복’ 보급

기사승인 2019.06.12  13:03:07

공유
ad51
ad53

전남교육청, 무상교복 이어 ‘편한 교복’ 보급
편의성 갖춘 교복 도내 160개 학교서 활용

반바지, 반팔 차림의 편한 교복을 입고 등교중인 목포 영화중학교 학생들. /전남도교육청 제공

전남도교육청이 올해 중학교 1학년들을 대상으로 무상교복을 지원한 데 이어 학생들의 활동성을 크게 높인 ‘편한 교복’ 보급에 나선다.

전남도교육청은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보편적 교육복지 실현을 위해 지난 3월 새학기부터 도내 중학교 1학년 신입생을 대상으로 교복비를 지원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관련 예산 45억원을 편성해 중학교 신입생 1인당 30만원 씩의 교복비를 지원한다.

도교육청은 무상교복에 그치지 않고 편의성을 크게 높인 편한 교복 보급에 나서고 있다. 학교 현장에서 ‘누구나 입고 싶은 편한교복 채택’이 채택될 수 있도록 학생 및 학부모의 충분한 의견 수렴을 거쳐 다양한 형태의 인권친화적 교복 구입을 권장하고 있다.

도교육청이 기존 교복의 획일적인 디자인과 재질에서 벗어나 편의성·기능성·경제성을 고려한 활동성 높은 교복 착용을 적극 권장한 결과 이미 도내 160여 개 중·고생들이 편한 교복을 착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활동성을 높인 교복은 특히 여학생들로부터 반응이 좋다. 여학생들의 기존 교복은 신축성이 적은 데다 일반 기성복보다 현저히 작은 크기로 만들어져 ‘현대판 코르셋’같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런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활동성을 높이고 신축성·통기성·보온성이 담보된 편한교복을 착용하는 학교들이 늘어 학부모와 학생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는 게 도교육청의 설명이다.

김성애 도교육청 학생생활지원과장은 “다가오는 여름, 흰색 셔츠나 블라우스, 재킷 등 일률적인 형태에서 벗어나 편리와 기능성을 더한 생활 교복 채택을 적극 권장함으로써 교복 간소화가 지속적으로 추진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은창 기자 lec@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