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도일보 사설-기쁨과 희망을 안겨준 U-20 축구팀

기사승인 2019.06.16  20:44:08

공유
ad51
ad53

기쁨과 희망을 안겨준 U-20 축구팀

어린 태극전사들이 대한민국에 대단한 기쁨과 희망을 안겨주었다. 2019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대회에 참가한 한국 U-20 대표팀은 16일 새벽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1-3으로 패했다. 한국대표팀이 전반 4분 만에 페널티킥 득점을 하면서 출발은 좋았으나 힘과 기량에 밀려 결국은 우승컵을 들지는 못했다.

그렇지만 우리에게는 ‘꿈의 결승전’이었다. 한국 남자축구 팀이 FIFA 주관대회에서 결승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세계 강팀들을 차례로 제치고 결승전에 섰다는 사실 자체만으로 역사적이고 감동적이다. 더구나 이번 대회에서는 이강인이 대회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돼 골든 볼을 안았다. 한국축구와 이강인이 함께 우뚝 선 것이다.

이번 결승전 내용은 아쉬운 점이 많았다. 선취점을 올린 뒤 좀 더 공격적으로 나서 추가골을 넣었더라면 좋은 결과가 있었을 것으로 여겨진다. 그렇지만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이를 악물고 뛰었다. 몸집 좋은 우크라이나 선수들과 힘겨운 몸싸움을 하면서도 밀리지 않으려 안간힘을 썼다. 동료에 대한 믿음과 투지로 똘똘 뭉쳐 싸웠다.

U-20 대표팀은 첫 경기에서 패했다. 그러나 그 좌절을 단합된 팀워크로 극복했다. 감독과 코치들은 선수들을 ‘마음’으로 가르치고 선수들은 ‘믿음’으로 가르침을 따랐다. 이번 대회에서는 결과 못지않게 과정이 감동을 안겨주었다. 우리 선수들은 결승전에 오르기까지 계속 막다른 골목으로 몰렸지만 최선을 다했다. 그 결과는 극적 승리였다.

열정과 신념으로 경기장을 누빈 나이어린 선수들의 활약은 일자리가 없어 길거리를 방황하고 있는 또래 청년들에게 희망을 안겨주었다. 그리고 어려움에 굴복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면 언젠가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자신감을 불어넣어주었다. 한국축구의 가능성을 전 세계에 알려 국위선양에도 상당한 기여를 했다. 진정한 영웅들이다.

U-20 대표팀은 소통과 화합을 통해 ‘원팀’을 이뤄냈다. 지금 우리사회에 가장 절실한 것은 어린 선수들이 몸으로 보여주었던 화합이 아닌가 싶다. 그들은 ‘마음을 합쳐’서 많은 이들이 ‘허망한 꿈’이라 여겼던 ‘U-20 월드컵대회 우승’을 거의 이뤄냈다. 나라가 어려운 것은 마음이 흩어져 있기 때문이다. 국민마음이 모아지는 계기가 됐으면 싶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