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정소윤, 영동 여고생 살인사건 父 "희망은 그때 잊어"(그것이 알고싶다)

기사승인 2019.06.22  23:22:12

공유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영동 여고생 살인사건을 추적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사라진 손목, 잘려진 손톱 - 영동 여고생 살인사건 편이 그려졌다.

이날 제작진은 3월 7일에 주목했다. 2001년 3월 7일 기억을 또렷이 가지고 있는 이와 흐릿하게 가지고 있는 이가 존재했다. 두 사람 중 범인에 대한 흔적은 누구에게 찾을 수 있을까.

이날 고 정소윤 양의 아버지는 "범인 잡을 희망은 벌써 그때 잊어버렸다. 안 잡히니까"라고 말했다.

어머니 윤옥분 씨는 "친구들하고 깻잎 머리하고 포켓, 빗 있고 우유 하나 들고 빵 하나 들고 있는 걸 봤다"고 말했다.

운전을 하고 가다 잠시 마주친 딸이 마지막이었던 것. 당시 2001년 3월 신축 공사장 지하창고에서 변사체가 발견됐고, 양 손목이 절단돼있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100% 무료만화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