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수익형 부동산도 위기?…전국 상반기 거래량 전년비 25% 하락

기사승인 2019.08.07  09:13:48

공유
ad51
ad53

상가정보연구소 제공

한국은행이 지난달 18일 기준금리를 인하를 발표하며 상가와 오피스텔 등의 수익형 부동산 시장에 훈풍이 불 것이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선 전반적인 부동산 경기가 침체돼 있어 수익형 부동산 시장이 좋은 분위기로 이어지기 어렵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7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19년 상반기 전국 상업 및 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은 14만 4천200건으로 2018년 상반기 거래량 19만 2천468건 대비 25.1% 감소했다.

전국에서 상업 및 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이 가장 많이 감소한 지역은 전년 상반기 대비 49.5% 감소한(1758건▶887건) 세종시였고 △충남(-43.7%), △강원(-41.2%) 지역이 뒤를 이엇다.

수도권의 상업 및 업무용 부동산의 거래량도 줄었다. 서울의 경우 2019년 상반기 상업 및 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은 2만 7천567건으로 작년 동분기(3만 5천601건) 대비 22.6% 감소했다. 경기도는 5만 1천420건으로 전년(6만 7천401건) 대비 23.7% 감소했고 인천은 1만 4천40건으로 전년(1만 9천63건) 대비 26.3% 감소하며 수도권 내 가장 큰 감소세를 보였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지난해 하반기 부동산 대책이 발표됐을 때 수익형 부동산 시장은 풍선효과로 크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지만 올해 상반기 거래량은 작년 같은 기간 대비 오히려 감소했다”며 “부동산 시장이 전반적인 침체기를 겪고 있는 상황 속에서 수익형 시장만 호황을 기대하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고 전했다.

이어 조연구원은 “또한 현재 오피스, 상가 등의 수익형 부동산의 공실, 수익률 감소 등의 문제가 계속되고 있어 금리가 인하됐어도 수익형 부동산 시장의 성장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다며 시장을 전망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