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도일보 사설-한전공대 설립, 이제는 특별법이다

기사승인 2019.08.08  19:06:04

공유
ad51
ad53
한전공대 설립, 이제는 특별법이다

한국전력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9차 이사회를 열어 ‘한전공대 설립 및 법인 출연안’을 의결했다. 설립기본계획은 오는 13일 열리는 국무회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이어 한전은 기본계획을 곧바로 발표하고 학교법인 설립, 도시계획 변경, 대학 설립인가, 캠퍼스 준공 등의 절차를 밟는다. 한전공대의 설립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반갑고 다행스럽다.

사실 이번 이사회를 앞두고 설립기본계획 의결 여부에 촉각이 쏠렸다. 범정부차원에서 한전공대 설립을 추진하고 있음에도 누적되는 적자와 야당의 반대, 소액 주주들의 반발 등 한전 안팎의 상황에 이사회가 어떤 판단을 할 지 장담할 수 없었다. 이사회에서도 일부 이사들이 한전의 적자와 소액주주의 반발 등을 거론하며 2시간 이상 논의가 길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설립기본계획안의 이사회 통과로 한전공대는 2022년 3월 개교를 위한 가속 페달을 밟을 전망이다. 한전은 이르면 다음달 학교법인 설립에 착수해 캠퍼스 건축기본계획 수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학교 건설 공사에 들어간다. 한전이 이사회 가결 직후 한전공대 설립·운영자금으로 600억 원을 출연하기로 했다고 공시한 점도 학교 설립에 박차를 가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한전공대 설립은 정부의 재정지원을 제도적으로 뒷받침하는 절차만 남겨놓게 됐다. 한전공대 설립에는 5천억~7천억원의 사업비가 필요하다. 이 사업비는 한전이 먼저 투자하면 이후 정부가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가 전기사업법 시행령 개정과 특별법 제정을 통해 ‘전력산업기반기금’을 활용, 설립비용과 운영비용을 일정 부분 지원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법 개정과 특별법 제정은 국회의 동의를 필요한 사안이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의 반대 목소리를 넘어야 한다. 이제 정부와 지역사회는 법 개정과 특별법 제정에 역량을 모아야 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