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학동 4구역 홍보업무 담당은 무허가 불법 업체?

기사승인 2019.08.13  19:33:56

공유
ad51
ad53

- 본 계약 체결 업체와 문제업체간 하청 계약 논란 발단

학동 4구역 홍보업무 담당은 무허가 불법 업체?
본 계약 체결 업체와 문제업체간 하청 계약 논란 발단
관할 기관에 등록 안돼·직원도 없어 페이퍼 회사 의혹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4구역 조합장 선거 과정에서 OS요원들이 불법·부당 개입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 OS요원을 고용한 것으로 알려진 업체가 실제론 OS업무를 할 수 없는 무자격 업체란 의혹마저 일고 있다.

13일 학동 4구역 조합관계자 등에 따르면 학동 4구역 조합 측은 지난 4월께 관리처분 총회를 통해 5월로 예정됐던 학동 4구역주택개발정비사업조합 정기총회 홍보 및 총회 안건 관련 서면결의서 징구 업무 등을 위한 홍보용역(OS업체 선정 등) 업체 산정 비용으로 9천640만원을 책정, 이사회와, 대의원회의 승인을 받았다.

이후 조합 측은 재개발 컨설팅 업체인 ‘M사’와 ‘P사’와 각각 4천620만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M사는 조합과 계약을 확정한 뒤 불과 10여일만에 S업체에 자신들의 OS업무를 위탁하는 내용의 하청계약을 체결했다.

문제는 S업체가 기본적인 인력조차 충족하지 못하고 심지어 관할 기관에 등록조차 돼 있지 않은 무자격 업체였다는 점.

현행법상 도시정비사업의 동의에 관한 업무(OS업무)를 대행하거나 위탁하려는 업체(정비사업전문관리업)는 각 관할 시도 및 지자체에 등록을 해야 한다. 사무실 운영은 물론 전문인력(회계사·감정평가사 등 5명 기준)도 확보해야 한다. 명의도 빌려줘선 안된다. 무등록 업체 역시 서면결의서 징구 행위 등 조합 업무를 행할 경우 처벌 대상이 된다.

하지만 S업체의 경우 등기상 동구 한 건물에 주소만 뒀을 뿐 실제 사무실은 운영되지 않고 있었다. 서류상 등록된 직원 없이 대표이사 한명만 기재돼 있었 다. S업체가 서류상만 존재하는 페이퍼컴퍼니란 의심이 드는 대목이다.

이와 관련 한 조합 관계자는 “이번 OS요원들의 불법 행위 뒤에는 이중 삼중으로 진행된 이상한 계약으로부터 시작됐다”며 “학동 4구역 조합장 선거의 여러 의혹들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심진석 기자 mourn2@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부다페스트 2019-08-15 12:16:29

    광주는 아직도 OS들이 판치나 보네.
    그것들이 마음먹으면 전두@도 광주서조합장시킬수 있는데
    저것들을 움직이는것들이 건달 깡패집단이고 그래서 재건축 재개발에 부정도많고 탈도 많다.
    광주도 서울처럼 OS를 못하게 제도적으로해라삭제

    • ㅁㄴㅇㅈ 2019-08-15 12:10:56

      역시 심진식 기자님이시네요 ㅉㅉㅉㅉ삭제

      • ㅁㄴㅇ 2019-08-14 01:45:02

        또 심진석 기자시네요.. ㅋㅋㅋㅋㅋㅋㅋ삭제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