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윤한덕 센터장 국가유공자 지정

기사승인 2019.08.13  19:48:15

공유
ad51
ad53
윤한덕 센터장 국가유공자 지정

보건복지부, 특별공로순직자로 의결

설 연휴 기간 병원에서 근무 하던 중 순직한 고(故)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국가유공자로 지정됐다.

보건복지부는 13일 국무회의에서 업무수행 중 심정지로 사망한 윤 전 센터장을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순직자’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윤 센터장은 국내 응급 의료체계 기틀을 마련하는 등 응급의료정책 발전에 헌신적으로 이바지해 국가와 사회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순직자는 국가사회발전에 현저한 공이 있는 사람 중 그 공로와 관련되어 순직한 사람으로서 국가보훈처 심의를 거쳐 국무회의에서 의결한다.

특별공로순직자 지정은 1983년 대통령 미얀마 공식방문 중 아웅산묘소 폭발물 사고 때 순국한 외교사절 수행원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윤 센터장은 설 연휴인 2월 4일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사무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그는 생전 일주일에 5∼6일을 귀가하지 않은 채 사무실 간이침대에서 쪽잠을 청하며 근무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 센터장은 전남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했으며 지난 2002년 보건복지부 서기관을 시작으로 2012년부터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을 역임했다.

특히 응급의료전용헬기(닥터헬기) 도입, 권역외상센터 출범, 응급의료기관 평가 제도 도입 등 국내 응급의료체계 개선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다. /심진석 기자 mourn2@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