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시험문제 유출 의혹 고교, 최상위 학생 특별관리했다"

기사승인 2019.08.13  20:08:36

공유
ad51
ad53

- 시교육청, 감사 결과 발표…성적순으로 우열반 편성

“시험문제 유출 의혹 고교, 최상위 학생 특별관리했다”
시교육청, 감사 결과 발표…성적순으로 우열반 편성
기숙사생에 심화 교육 기회 제공·관계자 징계 처분 요구

시험문제를 유출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지역 한 학교가 성적에 따라 학생들을 특별관리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시교육청은 13일 브리핑룸에서 지난달 8일부터 해당 학교를 대상으로 진행한 특별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감사를 촉발한 지난 1학기 3학년 기말고사와 관련해서는 기숙사 학생들이 주로 활동하는 수학 동아리에 배부된 유인물 중 5문제가 그대로 출제, 재시험이 치러진 사실이 확인됐다. 지난해 1학년 수학 시험에서는 특정 교재에서 8문항, ‘토요 논술 교실’에 제공된 유인물에서 1문항이 각각 출제된 것으로 밝혀졌다.

시교육청은 해당 문항이 방과후학교 ‘수학 최고급반’에서 다뤄진 의혹이 있어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수학의 경우 2017∼2019학년도 시험 중 고난도 197개 문항을 조사한 결과 150개가 문제집, 기출문제와 일치했다. 다만 해당 문제가 특정 학생에게만 제공됐는지는 여부는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술형 평가에서도 채점 기준표를 출제와 함께 사전 결재해야 하는데도 학교 학업 성적관리위원회에서 기준표를 채점 이후 결재하도록 한 사실이 드러났다.

해당 학교는 1∼3학년 모두 성적순으로 우열반을 편성하고 기숙사생을 성적순으로 선발했다. 특히 기숙사생은 과목별 방과후 학교, 자율동아리, 토요 논술 교실 등 심화 교육 기회도 얻었다. 학생들의 과목 선택을 제한한 정황도 있었다.

학교에서는 생명과학Ⅰ, 물리학 Ⅰ·Ⅱ를 필수로 지정하도록 했다.

다른 일반계 고교에서는 소수만 선택하는 물리학 Ⅱ를 전체 학생이 이수하면서 상대적으로 최상위권 학생들은 내신에 유리한 고지에 올라설 수 있었을 것으로 시교육청은 분석했다.

시교육청은 대입 학교장 추천 전형에서도 비교과 영역 점수를 무시하고 내신 성적을 중심으로 성적 우수 학생을 대학에 단수 추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시교육청은 감사 결과를 토대로 교장(파면)·교감(해임)·부장교사 등 6명 중징계, 교사 48명은 정도를 고려해 징계 또는 행정처분을 요구하기로 했다.

시교육청은 또 해당 학교를 중점관리 대상학교로 지정해 선택과목 강제 수강, 우열반 편성을 금지했다.

시교육청 한 관계자는 “성적 상위 학생을 위해 교육과정이 맞춰져 있어 사실상 학교가 입시 학원화된 것으로 보인다”며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일반계고를 대상으로 점검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고 말했다.
/김경태 기자 kkt@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