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양에 반려동물 놀이터는 있고, 유기동물 보호소는 없다

기사승인 2019.08.19  17:57:19

공유
ad51
ad53

광양에 반려동물놀이터는 있고, 유기동물 보호소는 없다

봉사모임 “유기동물 처우개선은 시행조차 않해”

시 “올해 임시보호소 설치 예정…모든 절차 정상”
 

지난 6월 1일 전남도내에서 처음으로 광양시 중마동 국민건강보험 뒤편에 마련된 280㎡ 규모의 반려동물 놀이터.
지난 6월 1일 전남도내에서 처음으로 광양시 중마동 국민건강보험 뒤편서 열린 280㎡ 규모의 반려동물 놀이터 개장식,

광양시가 동물복지 실현을 위해 전남도내에서 처음으로 ‘반려동물 놀이터’를 개장했으나 유기동물을 위한 임시보호소조차 마련하지 못하고 있어 모순된 정책이라는 지적이다.

광양시는 지난 6월 1일 중마동 국민건강보험 뒤편에 280㎡ 규모의 ‘반려동물 놀이터’를 열었다. 반려동물 놀이터는 반려동물 1천만 시대가 육박함에 따라 시행된 사업으로 잔디밭, 배변 봉투함, 야외용 테이블 등의 편의시설이 갖춰져 반려인과 비 반려인의 갈등을 해소코자 마련됐다.


그러나 광양시가 늘어나는 반려동물 인구수만큼 버려지는 동물들도 매년 늘어나고 있는 이면을 보지 못한 채 유기동물에 대한 지원은 미비한 것이 아니냐 는 비판이 일고 있다.

지난해 3월 광양시로부터 광양유기동물 보호소로 지정된 한 동물병원 원장이 유기견을 개 농장에 팔아넘기려다 적발돼 전 국민의 공분을 산 바 있다.

해당 동물병원은 2006년부터 12년째 광양시로부터 유기동물 위탁업무를 맡아온 곳으로 이 같은 사실이 드러나면서 광양시 역시 위탁관리센터의 관리소홀 책임을 면치 못했다. 광양시는 사건 이후 해당병원의 보호소 지정을 취소하고, 다른 동물병원을 위탁기관으로 지정했다.

하지만 지난 2월, 새로 지정됐던 유기동물 위탁기관은 1년도 채 되지 않아 광양시와 협의하에 임시보호소 운영을 중단했고, 위탁기관을 잃은 유기동물들은 현재 광양읍 서천변 일원으로 옮겨져 나무에 묶인 채 입양을 기다리는 신세가 됐다.

유기동물 봉사모임 관계자는 “유기동물 보호소 하나 없는데 반려동물 놀이터 사업으로 동물복지를 실천하겠다는 게 말이 되냐”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광양시 관계자는 “올해 유기동물 임시보호소가 설치 예정 중에 있고, 유기동물에 관련한 모든 절차는 시 차원에서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동부취재본부/윤종채 기자 yjc@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