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강기정 수석, 고 윤한덕 센터장 국가유공자 지정 숨은 공로자

기사승인 2019.08.19  19:09:37

공유
ad51
ad53

- 대통령 보고·보훈심사 전 과정 꼼꼼히 챙겨

강기정 수석, 고 윤한덕 센터장 국가유공자 지정 숨은 공로자
대통령 보고·보훈심사 전 과정 꼼꼼히 챙겨
전남대 동문들의 감사패 수여도 정중히 거절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지난 설 연휴 근무 중 사망한 故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국가유공자로 지정된 배경에는 광주·전남 국회의원들의 노력도 있었지만 뒤에서 물심 양면 지원했던 강기정<사진> 청와대 정무수석의 역할이 매우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 윤한덕 센터장의 국가유공자 지정은 지난 7월 26일 보훈처 보훈심사위원회가 지정을 결정했고, 8월 13일 국무회의에서 최종 의결됐다.

이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 민주평화당에서 탈당한 장병완·윤영일 의원 등은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순직자’ 지정을 강력 촉구하는 등 광주지역 출신인 윤 센터장의 국가유공자 지정을 위해 아낌없는 노력을 했다. 이들 국회의원들은 보건복지부·국가보훈처·국립중앙의료원 등 관계부처와 지속적으로 협의하며 윤 센터장의 국가유공자 지정을 촉구했다.


하지만 이들 국회의원들 이외에도 윤 센터장의 국가유공자 지정에는 강기정 정무수석의 숨은 역할이 컸던 것으로 전해진다.

강 정무수석의 지인들에 따르면 윤 센터장의 사망 후 빈소를 찾은 강 수석은 동료들의 국가유공자 건의를 받아들여 대통령의 보고와 보훈심사까지 전 과정을 직접 챙겼다.

강 수석은 청와대를 찾은 윤 센터장의 배우자를 만나 군 복무 중인 아들이 대통령께 드리는 편지를 접수해 전달했고 “민간영역에서도 국가유공자로 지정되면 좋겠다”는 대통령의 뜻을 받아 본격적인 추진에 나섰다.

문제는 윤 센터장의 경우 국가유공자로 선정되기 위해서는 ‘국가사회 발전 특별공로 순직자’로 인정돼야 하는데, 1983년 아웅산 묘소 폭파사건 희생자 외에는 전례가 없고, 심사기준도 제대로 마련돼 있지 않았다.

이후 보훈처의 심사기준 정비와 공적심사위원회를 거쳐 보훈심사위원회까지 과정들을 관리해왔던 강 수석은 최종 심사 당일 민간위원들이 중심인 심사위원회의 결과를 통보받고서야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강 수석은 최근 윤 센터장의 모교인 전남대 의대 동문회와 총동창회로부터 감사패 전달 의사를 받았지만 정중히 사양했다.서울//장여진 기자 jyj@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