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제보자들' 과잉진료 치과, 치아 갈린 환자에 분노 폭발 

기사승인 2019.08.22  21:25:11

공유
사진=KBS2

22일 오후 방송된 KBS2 '제보자들'에서는 치과에서 벌어진 경악할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한 치과에서 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입었다는 제보가 있었다.

제작진은 피해자들을 만났다. 대체 어떤 피해를 입은 것일까?

한 피해자는 충치가 있었고, 지금 치료하지 않으면 임플란트도 하지 못하는 상황이 온다는 설명이 들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충치 치료가 끝나면 또 다시 치료를 했고, 계속 치아를 갈았다고 전한 것. 

특히 한 피해자는 단 몇시간 만에 윗 니 열 개의 치아가 갈렸다고 전했다.

전문가는 사진을 본 후 "충치가 확실하지 않고 없었다고 본다. 건강상 환자에게 득이 될 게 없으면 상해다"고 말했다.

이어 "치아를 왜 갈고 씌우고 하냐. 왜 아무런 이유 없이 멀쩡한 치아를 가냐"고 기가막혀했다.

또 다른 피해자들이 들려준 이야기는 충격적이었다. 충치가 있으면 신경 치료를 받기로 하고 치료를 시작했지만, 치아를 살릴 수 없다고 발치를 해야한다고 한 것.

하지만 이 환자는 "턱관절 수술도 받았고 교정도 했기 때문에 건들지 마세요"라고 했지만 결과는 무참히 갈려버린 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던 피해자는 왜 이렇게 했느냐고 따져묻자 동의했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또 황당한 결과에 따지러 갔지만, 오히려 의사는 과잉 진료 소리를 듣고 소리를 질렀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100% 무료만화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9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