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상가정보연구소, 상가 임차인 평균 4천535만원 권리금 부담

기사승인 2019.09.03  09:43:18

공유
ad51
ad53
상가정보연구소, 상가 임차인 평균 4천535만원 권리금 부담

상가정보연구소 제공
서울 상가 평균 권리금 5천472만원으로 전국 최고6대 광역시 대비 최저 1천311~최고 3천121만원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18년 전국 상가 평균 권리금은 4천535만원으로 조사됐고, 1㎡당 평균 권리금은 68만4천원이었다.

서울을 포함한 지방 6개 광역시에서 권리금이 가장 높은 지역은 5천472만원을 기록한 서울이었고 △인천(4천161만원), △부산(4천54만원), △대전(4천48만원), △광주(4천23만원), △대구(3천570만원), △울산(2천351만원) 순이었다.

업종별로 따져봤을 때 권리금이 가장 높은 업종은 5천513만원을 기록한 예술·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업이었으며 △숙박·임대업(5천140만원), △도매 및 소매(4천696만원), △부동산·임대업(3천207만원), △협회·단체, 수리·기타 개인 서비스업(2천654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예술·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업이 타업종에 비해 상대적으로 권리금이 높은 이유는 시설 투입비가 높고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과 워라밸을 지향하는 소비층이 증가하면서 권리금에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이다”고 분석했다.

이어 조연구원은 “내수경기 침체가 지속되면서 전반적인 권리금 하락세가 예상된다”며 “하지만 소비 트렌드에 따라 업종별 양극화도 공존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