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도일보 사설-쓰레기 불법투기없는 추석되기를

기사승인 2019.09.10  17:11:36

공유
ad51
ad53
남도일보 사설-쓰레기 불법투기없는 시민의식 기대

사실상 오늘부터 나흘간의 추석 연휴가 본격 시작된다. 올해는 다른 해보다 규모가 3천360만여 명의 민족 대이동이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연휴기간 귀성·귀경객들이 이동을 위해 짧은 기간 한쪽으로 쏠리면서 곳곳에서 평소 접하지 못하는 상황에 직면하게 된다.

문제는 인파가 몰리게 되면 쓰레기 불법 투기 등 고질적인 불법행위도 덩달아 판을 친다는 사실이다. 국도 주변은 물론이고 고속도로 졸음쉼터, 휴게소, 섬을 연결하는 여객터미널 주변 등 대부분 장소를 가리지 않는다.

종류도 가지각색이어서 가전제품은 물론이고 가구 등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것도 적지 않다. 작년 추석 연휴 기간 전국에 쓰레기 불법 투기단속에 5천196명이 투입돼 806건이 적발됐다고 한다. 이들에게는 총 2억4천여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됐다. 이것도 쓰레기 무단투기에 대해 가능하면 계도위주의 단속을 펼친 결과라는 점에서 상황이 어느 정도 심각한지를 짐작케 한다.

물론 귀성객들이 가족과 함께 안전하고 편안하게 연휴를 보내고 돌아갈 수 있도록 관련기관과 자지체 차원의 관심과 대응도 진행되고 있지만 줍는 사람이 버리는 사람을 당해내지 못하는 실망스런 결과를 보게 된다.

올해는 계도 대신에 적발 현장에서 바로 과태료를 부과한다고 한다. 이는 더 이상 관용만으로 무단투기를 근절하기 어렵다는 판단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명절 후 불법 쓰레기 처리 비용도 만만치 않을 것이다. 모처럼 맞이하는 민족의 대명절이 비양심과 불법쓰레기로 얼룩져서야 되겠는가. 이번 추석은 쾌적한 연휴가 될 수 있도록 쓰레기 불법 투기가 사라진 명절로기록될 수 있도록 성숙한 시민의식을 기대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