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아시아나 적격 인수후보 4곳 압축

기사승인 2019.09.10  18:33:54

공유
ad51
ad53

아시아나 적격 인수후보 4곳으로 압축…“각사 통보”

애경·현산-미래에셋·KCGI·스톤브릿지캐피탈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쇼트리스트’(적격 인수후보)가 애경그룹 등 4곳으로 추려졌다.

10일 재계에 따르면 금호산업은 이날 아시아나항공 예비입찰에 참여한 기업 5곳 중 4곳에 적격 인수후보 선정 사실을 통보했다.

쇼트리스트에 포함된 곳은 ▲ 애경그룹 ▲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컨소시엄 ▲ 사모펀드 스톤브릿지캐피탈 컨소시엄으로 전해졌다.

KCGI는 또다른 재무적투자자(FI)인 홍콩계 사모펀드 뱅커스트릿과 컨소시엄을 구성했고, 국내 최대 저비용항공사(LCC) 제주항공[089590]을 보유한 애경그룹은 추석 이후 재무적투자자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KCGI와 스톤브릿지캐피탈은 현재 전략적투자자(SI)와 관련된 내용을 밝히지 않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의 이동걸 회장은 이날 취임 2주년을 맞아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KCGI와 스톤브릿지캐피탈에 대해 “FI 단독으로는 안 된다는 게 원칙”이라고 말하고, 두 FI가 SI를 공개하지 않는 데 대해 “조만간 (SI 실체를) 발표하고 투명하게 나타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쇼트리스트에 들어간 투자자는 아시아나항공 실사에 참여할 수 있다.

금호산업은 다음달 본입찰을 진행하고 11월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 뒤 연내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해 매각 작업을 모두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천868만8천63주(지분율 31.0%·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의 경영권을 잠재투자자에게 이전한다.

에어서울,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등 6개 자회사까지 ‘통매각 방식’이 원칙이며 매각 가격은 1조5천억원 안팎으로 업계에서는 추산하고 있다.

재계에서는 초기 인수 후보로 꼽혔던 SK, 한화, GS 등 대기업들이 예비입찰에는 불참했지만 본입찰 시작 뒤 인수전에 뛰어들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