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남교육청 3국 체제 조직개편 추진, 안팎 우려도

기사승인 2019.09.18  20:05:52

공유
ad51
ad53

- 전남보건교사회 “보건교육, 정책국 이관 부적절”

전남교육청 3국 체제 조직개편 추진, 안팎 우려도
전남보건교사회 “보건교육, 정책국 이관 부적절”
 

전남도교육청.

전라남도교육청이 정책국 신설을 골자로 한 3국 체제 조직개편을 추진하고 나서면서 도교육청 안팎에서 여러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18일 전남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도교육청은 최근 내년 3월 1일 자 조직개편안을 마련하고 이달 중으로 입법예고에 들어갈 방침이다. 입법예고후 20일 간의 의견수렴을 마치면 오는 10월께 법제심의를 거친뒤 도의회에 조직개편안을 제출한다. 도의회에서 개편안이 의결되면, 내년 3월 1일 자로 조직개편안을 시행할 예정이다.

이번 조직개편안의 핵심은 교육국, 행정국 등 양국 체제에서 정책, 안전 등 업무를 총괄한 정책국을 신설해 ‘3국 체제’로 전환하는 것이다.

정책국장은 일반직 부이사관(3급)이나 장학관이 맡게 되며, 도교육청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될 전망이다.

정책국에는 정책기획과, 혁신교육과, 안전총괄과, 노사정책과 등을 두게 된다. 교육국은 7개 과에서 유초등교육, 중등교육, 민주시민교육, 미래인재, 체육예술복지 등 5개 과로 재편된다.

행정국도 6개 과에서 총무, 예산, 행정, 재정, 시설 등 5개 과로 줄어든다. 사학 지원, 노무 등 학교지원과의 업무는 정책국으로 넘어간다.

조직개편안이 확정되면 도교육청은 2국, 3담당관, 13과, 60팀에서 3국, 3담당관, 14과, 61팀으로 바뀐다.

하지만 이번 조직개편안을 두고 일각에선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개편안에 따라 기존 교육국에서 정책국으로 이관될 예정인 학교 ‘보건교육’ 업무 때문에 전남보건교사회는 ‘겉핥기식 개편’이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전남보건교사회 관계자는 “보건교사회는 학생 건강관리 및 보건교육에 전념할 수 있는 교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전남도교육청 보건팀을 보건교육팀과 교육환경팀으로 분리해 운영하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지만 이번 조직개편안에는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전남보건교사회는 조직개편안에 대해 자체 의견수렴을 거친 결과 보건교사회 소속 보건교사 498명중 99.5%가 이번 조직 개편이 ‘학교 현장의 교육활동 지원에 적절하지 않다’고 대답했다고 밝혔다.

학생수 1천200여명의 초등학교에 근무하는 전남의 한 보건교사는 “하루 평균 100여명의 학생들 처치로 보건교육과 건강검사, 응급처치 등 학교보건 업무추진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보건·환경 업무분장은 학교 현장의 업무를 줄여 학생교육과 생활지도에 전념할 수 있는 분위기 조성을 위한 교육감님의 조직개편 정신에도 어긋나기 때문에 올바르게 수정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전남교육청 관계자는 “담당 국이 변경된다고 해서 보건교육 업무가 소홀해지는 것은 결코 아니라”면서 “의견수렴 절차가 있기 때문에 다양한 의견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은창 기자 lec@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소영 2019-09-19 16:26:56

    보건교사는 보건교육과 응급처치, 건강상담, 감염병 예방 등 보건실의 기능과 역할이 크게 확대되고 있다. 하루에도 수십명씩 몰려오는 아이들의 응급처치와 수업이 눈코 틀새없이 바쁜 보건교사들에게 업무관련성이 없는 시설과 환경위생 업무를 하라고 하는 건 너무나도 부당하다. 도교육청은 교육감 공약 사항인 보건교육과 행정을 반드시 분리하여 학생들의 건강권을 보장해주시기 바랍니다삭제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