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수익형 부동산 예비 투자자 10명 중 8명 수익률 6% 이상 희망

기사승인 2019.09.19  10:32:11

공유
ad51
ad53
수익형 부동산 예비 투자자 10명 중 8명 수익률 6% 이상 희망

상가정보연구소 제공
오피스텔, 상가 등 수익형 부동산 투자를 준비하는 예비 투자자 10명 중 8명은 수익률 6% 이상을 바라보고 있다. 이들의 투자가용 금액은 다양했고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한 금액은 1~5억원이었다.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는 올해(9월 3일 기준) 수익형 부동산 투자 세미나 참석자 중 설문을 제출한 363명을 대상으로 투자 성향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투자자들은 투자 가용금액으로 ‘1억~3억원’을 선택한 응답자가 38.3%(139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3억~5억원이 23.1%, 5억~10억원이 22.9%, 1억원 미만이 8.3%로 나타났다.

투자 목적을 묻는 질문에는 ‘월세와 시세차익’을 선택한 응답자가 56.2%로 가장 많았고 ‘월세’만 선택한 응답자가 31.4%, 시세차익만 선택한 응답자가 9.1%였으며 기타 투자 목적을 선택한 응답자가 3.3%였다.

희망 연수익률은 응답자(311명) 27%가 ‘6%’라고 응답하며 가장 많았고 이어 △7%가 19.3%, △8%가 15.4%, △5%가 14.5% 순으로 조사됐다.

투자 희망지역을 묻는 질문에는 설문 참여자 363명 중 190명 참여자들이 응답했다. 응답자 중 94.7%(180명)가 서울 및 수도권 지역을 선택했으며 지역은 상관없다는 응답자가 7명, 지방 도시를 선택한 응답자는 3명에 그쳤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설문 참여자 대다수가 거주 지역 인근 또는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수익형 부동산에 투자하려는 경향이 뚜렷했는데, 수도권 수익형 부동산은 투자 비용이 비교적 크기 때문에 원하는 수익률을 얻지 못할 수도 있다”라며 “오피스텔 같은 경우 지방 도시의 상품이라도 관리 업체를 고용하거나 교통 환경이 좋아져 관리가 어렵지 않기 때문에 본인의 투자금액과 목적에 맞춰 다양한 지역으로 시야를 넓힌다면 원하는 수익률을 충분히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오승헌 기자 namdoilbo@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