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권영진 대구시장, 전남대서 ‘달빛동맹’ 특별 강연

기사승인 2019.09.19  20:00:17

공유
ad51
ad53

- “대구·광주 협력 미래 자동차 우위 차지해야”

권영진 대구시장, 전남대서 ‘달빛동맹’ 특별 강연

“대구·광주 협력 미래 자동차 우위 차지해야”
 

 

권영진 대구시장은 19일 “완성차 중심의 광주 자동차 산업과 부품 중심의 대구 자동차 산업이 함께 전략적으로 협업해 나간다면 미래 자동차 산업 시장에서 우위를 차지해 나갈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권 시장은 이날 오후 전남대에서 열린 특별강연에서 대구와 광주의 구체적인 협력 방안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사진>

권 시장은 “서로 이익을 위해 나쁜 정치가 만들어 낸 적폐, 지역감정으로 영호남이 대립하는 사이에 수도권만 커졌다. 그 사이 지방은 고사하고 있다”며 “조선시대보다 더 강력한 중앙집권시대에 이 나라의 근본을 바꿀 지방분권 운동이 필요하며 그것이 달빛동맹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도로와 철도망 등 사회간접자본(SOC)이 남북으로만 뻗어있어 대한민국 전체가 발전하려면 끊어진 동서축을 연결해야 한다. 그것이 달빛내륙철도”라며 “대구와 광주가 고속철도로 연결되면 1시간 이내의 거리가 되고 영호남 1천300만의 어마어마한 시장을 갖게 된다”고 설명했다.

권 시장은 “개인보다 공동체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던 정의로운 정신, 불의에 정면으로 맞서는 빛나는 정신이 대구와 광주에 있다. 이 정신은 나라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대구의 국채보상운동, 광주의 항일학생운동, 2·28민주운동, 5·18민주화운동으로 이어졌다”며 “빛나는 광주의 정신과 대구의 정신이 대한민국을 정의롭게 만들고 기회와 희망의 나라로 만들 것이다”고 강조했다.

특강은 5월 이용섭 광주시장의 경북대 특강에 이은 것으로, 대구와 광주의 달빛동맹과 영호남 교류 협력 차원에서 전남대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김경태 기자 kkt@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