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농어촌공사, 일본 전범기업과 4차례 보험 계약

기사승인 2019.09.23  14:01:04

공유
ad51
ad53
농어촌공사, 일본 전범기업과 4차례 보험 계약

손금주 “국가·공공기관의 계약 제도적 장치 필요”

전남 나주·화순 손금주 의원
최근 강제징용 배상판결을 이유로 일본이 경제보복에 나선 가운데 국가 공공기관에서 일본 전범기업의 금융상품을 구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남 나주·화순 손금주 의원은 023일 조달청 등으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한국농어촌공사가 최근 5년 간(2015년~2019년) 일본 강제징용 전범기업인 미쓰이스미토모해상화재보험과 4차례에 걸쳐 보험계약을 맺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국농어촌공사(영산강사업단 포함)는 2015년 1건(1천763만5천400원), 2016년 1건(1천623만6천원), 2017년 2건(1천8,07만4천500원·1천849만9천500원) 등 총 4건 총7천47만2천400원의 보험계약을 맺었다.

미쓰이와 스미토모는 모두 대표적인 일본 전범기업으로 국무총리실 산하 ‘대일항쟁기 강제동원피해조사 국외강제동원희생자 지원위원회’가 2012년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전범기업으로 분류, 발표한 바 있다.

2차 세계대전 패전이후 미군정청에 의해 전범기업으로 분류돼 해산됐으나 우회 방식으로 재건 한 이후에도 두 기업은 전쟁범죄에 대한 어떤 사과나 반성, 배상의 노력도 하지 않았다.

손 의원은 “국기기관·공공기관이 과거사를 청산하지 않은 일본 전범기업과 계약을 맺는 것은 국민 정서에 크게 반하는 일”이라며 “국가·공공기관의 계약에 일본 전범기업 등을 제외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노정훈 기자 hun7334@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