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주 어르신들, ‘청려장’ 12년째 정부 납품

기사승인 2019.09.23  14:25:42

공유
ad51
ad53

- 보건복지부와 납품 계약, 17개 시·도에 공급

광주 어르신들, ‘청려장’ 12년째 정부 납품
보건복지부와 납품 계약, 17개 시·도에 공급
노인일자리 284개 사업단 운영…2만1천여명 참여
 

 

장수하는 노인에게 왕이 직접 하사했다고 전해지는 지팡이 ‘청려장(靑藜杖)’이 광주 지역 어르신들의 손에 의해 생산돼 12년째 전국에 공급되고 있다.

광주광역시는 지난 5일 보건복지부와 시 노인일자리 전담기관인 남구시니어클럽이 납품계약을 맺고 남구 대촌동에서 생산된 명아주로 만든 청려장 1천550개를 24일까지 전국 17개 시·도에 보낸다고 23일 밝혔다.

남구시니어클럽은 지난 2008년부터 12년째 정부에 청려장 납품을 이어오고 있다.


광주시는 청려장 만드는 어르신 10명으로 구성된 명아주 지팡이 사업단을 운영 중으로, 1년에 2천여개를 제작·판매하고 있다.

광주 남구는 노인일자리 창출 차원에서 사업단의 명아주 생산을 돕기 위해 대촌동 일원 농지 2천800여 평을 명아주 재배를 위해 제공하고 있다.

광주시는 총 사업비 610억4천만원(국비50%, 시비50%)을 투입해 남구시니어클럽 명아주지팡이 사업단 등 노인일자리 사업에 48개 수행기관·284개 사업단을 운영 중이며, 이곳에는 2만1천453명의 어르신들이 참여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993년부터 매년 10월2일 ‘노인의 날’을 기념해 100세를 맞은 전국의 노인들에게 공경과 건강을 기원하는 의미로 대통령 명의의 청려장을 제공하고 있다.

류미수 시 고령사회정책과장은 “청려장 제작은 참여 어르신들의 만족도가 높고 계절에 상관없이 지속적으로 일거리를 제공할 수 있어 어르신 일자리로 적합하다”며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은 청려장처럼 앞으로도 좋은 노인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청려장은 1년생 잡초인 명아주의 대로 만든 지팡이로 본초강목 등 의서에 ‘청려장을 짚고 다니면 중풍에 걸리지 않는다’는 기록이 있고 민간에서도 신경통에 좋다고 해서 귀하게 여겼다. /오치남 기자 ocn@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