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보이스피싱 피해는 급증, 대처인력 태부족

기사승인 2019.09.23  14:29:21

공유
ad51
ad53

- 장병완 “금감원 뒤 늦게 인력증원·제도개선 나서”

보이스피싱 피해는 급증, 대처인력 태부족
지난해 피해액 4천440억 원, 상담인력 16명 불과
장병완 “금감원 뒤 늦게 인력증원·제도개선 나서”
 

대안정치연대 소속 장병완 의원

보이스피싱등 불법사금융 피해가 급증하는데 금감원 대처인력은 턱 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장병완 의원(광주 동남갑·사진)이 23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불법사금융 신고센터 운용)에 따르면 2018년 보이스피싱 신고는 12만5천87건으로 피해액은 4천440억 원으로 집계됐다. 신고접수를 시작한 2012년 8만5천964건, 피해액 957억 원에 비해 대략 5배 증가한 수치다.

하지만 이를 상담할 전문 인력은 올해 6월까지 7명에 불과했고, 최근 9명을 추가 채용해 16명뿐이다. 금감원은 지난 7월 장 의원이 보이스피싱 상담에 관한 국감 자료제출을 요구하자 보이스피싱 피해 전문상담사를 9명 추가 채용했고, 24시간 계좌 지급정지 Hot-Line을 구축할 계획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인력 충원에도 불구하고 전문 인력 한 명당 하루 평균 55건의 신고 접수를 받고 있어 업무의 과중이 일어나고 있으며 상담시간 역시 업무시간(오전 9시~오후6시)만 운영해 야간은 신고 사각지대에 처해 있다.

장병완 의원은 “보이스피싱으로 국민 피해는 급증하고 있지만 금융감독원의 상담 인력과 시스템은 제자리걸음이다”고 지적하면서 “보이스피싱 피해자구제의 핵심은 계좌지급정지 신청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는 것이다. 담당인력 증원과 신속한 보이스피싱 구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노정훈 기자 hun7334@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