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2020년 새 장 열 것"…네이버 ‘사용자 주도 기술 플랫폼’ 변모

기사승인 2019.10.09  17:05:35

공유
ad51
ad53
“2020년 새 장 열 것”…네이버 ‘사용자 주도 기술 플랫폼’ 변모

창작·사업 등 활동 기술 제공…수익 창출 등 콘텐츠 활용 확대

“글로벌 성공 위한 전략”…인플루언서 검색 기능 연말 신설

연합뉴스 캡쳐
네이버는 내년을 기점으로 콘텐츠 창작자와 사업자 등이 활발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기술을 지원하는 플랫폼으로 변모해 글로벌 진출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지난 8일 선언했다.

한성숙 대표는 이날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연 ‘커넥트 2020’ 행사 기조연설에서 “지금까지는 네이버가 준비한 기술플랫폼이었다면 2020년을 기점으로 사용자가 직접 설계하는 기술 플랫폼으로서의 새로운 장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한 대표는 “네이버 플랫폼의 주인공은 사용자·사업자·창작자 여러분”이라며 “큰 노력을 하지 않고도 인공지능(AI) 같은 첨단 기술을 일상의 도구로 쓸 수 있는 것이 우리의 방향이자 목표”라고 강조했다.

네이버는 먼저 블로거나 쇼핑 판매자 등이 편리하게 쓸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창작 활동을 지원할 방침이다.

‘테크큐브’로 이름 붙인 이 기술은 쉽게 블로그 글을 쓸 수 있는 ‘스마트 에디터’, 고객 예약 전화를 자동 응대하는 ‘AI 콜’, 사업자등록증을 사진으로 찍어 올리면 검색·지도 등에 자동으로 정보가 입력되는 문자인식기술(OCR) 등이다.

이런 기술로 만들어진 콘텐츠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에 대해선 사용자의 재량권을 넓힐 방침이다.

가령, 블로그의 콘텐츠로 광고 수익을 창출할 것인지, 감사와 후원의 뜻으로 네이버 포인트를 받을 것인지, 콘텐츠 구매를 유도할 것인지 등을 직접 선택할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다.

한 대표는 “네이버가 추구하는 기술플랫폼은 네이버가 직접 사용자 간의 인터랙션(상호작용) 방식을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창작자와 사업자가 방식과 형태를 직접 설계할 수 있도록 더욱 다양한 테크큐브들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창작자를 위해 광고 등 보상시스템을 강화하고 데이터 분석 기능을 제공하는 등 지원 방안도 마련했다.

또 콘텐츠와 창작자를 손쉽게 검색할 수 있는 ‘인플루언서 검색’과 ‘인플루언서 홈’ 기능을 연말에 도입한다.

김승언 아폴로 CIC 대표는 “최근에는 콘텐츠 자체뿐만이 아니라 콘텐츠를 만든 사람은 누군지, 나와 취향이 맞는 사람인지, 정보가 뭔지가 굉장히 중요한 정보의 판단 기준”이라며 “나에 대해서 알려주고 싶을 때 복잡한 주소를 부르거나 QR코드 보여주는 것 대신 ‘네이버에서 그냥 나 검색해’ 이렇게 말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이런 사용자 주도 플랫폼으로의 변모를 지렛대로 세계 시장 진출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한 대표는 “네이버의 기술 플랫폼은 글로벌을 향한 꿈을 실현하기 위한 중요한 전략”이라며 “글로벌 진출에 성공하려면 우리가 지금까지 국내에서 사용하던 다양한 테크큐브 역시 글로벌에 맞게 변화되고 발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