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도일보 사설-아직도 연구부정 행위 대학교수 많다니

기사승인 2019.10.09  18:15:18

공유
ad51
ad53
논문표절에 연구비 횡령까지 ‘지성의 상징’ 맞나

광주·전남지역 대학교수들의 양심을 속인 연구부정 행위가 끊이질 않고 있다는 보도다. 교육부가 국정감사 자료로 국회에 제출한 전국 4년제 대학 연구윤리위원회 개최 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 간 광주·전남 대학에서 연구부정 의혹으로 모두 37건의 윤리위원회가 열린 것으로 나타났다.

초당대가 16건으로 가장 많고 이어 전남대 7건, 목포해양대 4건, 광주교대와 순천대 각 3건, 조선대 2건, 목포대와 호남대 1건씩 등이다. 주요 사유로는 표절이 17건으로 가장 많고, 부당한 저자 표시, 위·변조, 중복 게재, 저작권 위반, 부실학회 참석 등이 뒤를 이었다. 이들 윤리위원회 회부 건수 대부분은 실제로 ‘연구부정’으로 결론났다. 37건 중 5건만 ‘위반사항 없음’으로 결론난 반면 나머지 32건(87%)은 연구부정으로 인정돼 10여 명이 해임되고 정직, 감봉, 경고와 함께 3건은 학위 취소됐다.

교수들의 일탈행위는 비단 연구윤리 위반 뿐만이 아니다. 혈세 낭비와 도덕적 해이의 전형인 연구비 부정사용과 횡령도 근절되지 않고 있다. 한국연구재단이 국회에 국감 자료로 제출한 ‘연구비 부정사용·횡령 현황’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연구목적 외 사용으로 적발된 사례는 전국적으로 95건, 환수대상 연구비만 44억6천400만원에 달한다. 광주·전남은 광주과기원, 목포대, 순천대 등 3개 대학에서 11건이 적발돼 환수대상액만 8억6천여만원이다.

우리사회에서 ‘지성의 상징’으로 존경받는 대학 교수들이 이러한 일을 벌이고 있다는 걸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씁쓸하다. 문제의 행태를 보면 지성의 상징이 아니라 ‘파렴치한’이다. 지식인을 자칭하면서 사회적 반칙과 비위, 부정행위를 저지른 교수들은 제자들에게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 대학의 도덕적 타락은 사회 전체의 뿌리를 병들게 한다. 대학은 기본적인 윤리를 어긴 교수를 학계에서 퇴출시키는 등 뼈를 깎는 자정 노력을 하기 바란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