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전, 5년간 전력수송 과정서 ‘8조대’ 손실

기사승인 2019.10.10  16:28:09

공유
ad51
ad53
한전, 5년간 전력수송 과정서 ‘8조대’ 손실

어기구 의원 “매년 꾸준히 증가…해결방안 필요”

한국전력이 최근 5년간 전력 수송 중 발생한 손실액이 8조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어기구(충남 당진·사진) 의원이 한전에서 받은 ‘전력수송 중 전력손실량 및 손실액’ 자료에 따르면 2014∼2018년 송배전 전력손실 비용은 8조2천823억원에 달했다. 발전소에서 생산한 전기를 변전소까지 보내는 것을 송전, 변전소에서 가정 등 전기소비처로 수송하는 과정을 배전이라고 한다.

송배전 전력손실은 해마다 늘고 있다.

지난해 전력손실량은 1천935만9천355MWh로 1조8천521억원의 손실금액이 발생했다. 이는 전년의 1천879만97MWh보다 56만9천258MWh 더 손실되었고 손실금액도 2천114억이 더 증가한 수치다.

송배전 손실량은 2015년 1천797만9천210MWh에서 3년째 증가했다. 손실금액은 2016년 1조5천336억원에서 2년 연속 늘었다.

어 의원은 “송배전 손실량이 해마다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송전탑 등의 송전 설비 증가로 전력손실도 따라 증가할 수밖에 없는데 이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방안 모색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중·서부취재본부/안세훈 기자 ash@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