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명불허전' 양현종, 호주전 6이닝 10K 무실점 승리 견인

기사승인 2019.11.07  18:06:23

공유
ad51
ad53

‘명불허전’양현종
WBSC 프리미어 12 예선라운드 호주전...6이닝 10K 무실점 승리 견인

팬들에게 인사하는 양현종
6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C조 한국과 호주의 경기에서 5대0으로 승리를 거둔 대표팀 선발 양현종이 경기가 끝난 뒤 팬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 에이스 양현종(KIA타이거즈)이 호투로 한국의 첫 승을 이끌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예선 라운드(C조) 호주와의 첫 경기에서 5-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과 프리미어12 대회 2연패를 노리는 한국은 조 2위까지 주어지는 슈퍼라운드 진출 가능성을 키웠다. 같은 날 캐나다가 쿠바를 3-0으로 꺾어 한국과 나란히 1승을 챙겼고, 쿠바와 호주는 1패를 기록했다.

이날 선발로 나선 양현종은 6이닝 10탈삼진 1피안타 무실점 호투로 상대 타선을 압도했다. 투구 수는 67개. 단 하나의 볼넷도 내주지 않는 완벽한 투구로 한국의 첫 승을 안겼다.

양현종은 시작부터 위협적이었다. 3-0로 앞선 3회까지 단 한명의 주자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았다. 4회 초 1사 후 로비 글랜디닝에 안타를 허용했으나 후속 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처리해 이닝을 마쳤다. 양현종은 계속된 6회까지 연이은 삼자범퇴로 막아내며 등판을 마무리했다. 이어 이영하(1이닝)-이용찬(1이닝)-원종현(1이닝)이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양현종의 호투로 만든 산뜻한 분위기는 타선까지 이어졌다.

2회말 김현수의 선제 적시타를 시작으로 민병헌의 적시 2루타가 보태졌다. 3회에는 이정후가 추가점을 올렸고, 6회 말과 8회 말 한점씩 더하며 승리를 챙겼다.
/한아리 기자 har@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