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아시아나 본입찰 애경 對 HDC현산 ‘양강구도’

기사승인 2019.11.07  18:59:45

공유
ad51
ad53

- 금호 “총 3개 컨소시엄 응찰”

아시아나 본입찰 애경 對 HDC현산 ‘양강구도’
금호 “총 3개 컨소시엄 응찰”

 

아시아나항공의 본입찰이 7일 오후 마감됐다.

금호산업은 이날 아시아나항공 매각 관련 최종 입찰에서 총 3개의 컨소시엄이 입찰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매각 최종 입찰에 참여한 컨소시엄은 HDC-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제주항공-스톤브릿지 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 컨소시엄이다.

3파전 구도가 형성된 가운데 사실상 애경그룹 컨소시엄과 HDC 컨소시엄 간 ‘2강’ 체제가 될 것이란 업계 관측이 나온다.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는 대형 전략적 투자자를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금호산업은 향후 ▲최종입찰안내서 제한요건충족 여부 ▲사전 수립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기준 평가 ▲국토교통부의 인수 적격성 심사 등을 거쳐 최종적으로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해 발표한다. 선정까지는 약 1주일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나 변동될 수 있으며, 금호산업은 빠른 시일 내에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완료해 연내 매각을 성사시킨다는 방침이다.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은 현대산업개발이 1조1천773억원의 현금과 현금성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재무적 투자자인 미래에셋대우증권은 자기자본이 8조원을 넘는 투자은행으로 막강한 자금력을 갖추고 있는 곳이다. 또한, 면세점, 호텔·리조트 산업을 보유하고 있어 아시아나항공 인수로 인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애경그룹은 운용자산이 1조원을 넘는 스톤브릿지캐피탈과 손잡으면서 1조 5천억원대의 자금력을 갖추게 됐다. 특히 애경그룹은 국내 3위 항공사인 제주항공을 운영하고 있는 점이 최대 강점이다. 애경그룹은 이날 입장을 배포하고 “우리나라 항공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높이고, 관광산업 등 국가 경제 발전에도 기여할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현재 아시아나항공의 인수에 필요한 자금 조달 규모는 1조5천억~2조5천억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