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주시, 대형공사장 가설울타리 정비

기사승인 2019.11.08  15:26:16

공유
ad51
ad53

- 공공·민간 공사현장…보행자·건설현장 안전 확보

광주시, 대형공사장 가설울타리 정비
공공·민간 공사현장…보행자·건설현장 안전 확보
 

정비된 대형공사장 가설울타리./광주시 제공

광주광역시는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안전사고 원인이 될 수 있는 대형공사장 가설울타리를 자치구와 협업해 단계별 정비에 들어갔다고 8일 밝혔다.

시는 가설울타리가 설치된 공사현장과 신규 공사현장으로 나눠 정비키로 하고, 우선 지난달 대형공사현장 201곳 중 가설울타리가 설치된 106곳을 조사했다. 이 가운데 정비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공공 및 민간공사현장 56곳에 대해 주관 부서, 자치구, 건축주와 협의해 정비키로 했다.

공공현장은 ‘광주광역시 가설울타리 가이드라인’ 예시안에 준해 개선한다. 또 민간현장은 건축주 의견과 자치구 실정에 부합한 ‘광주광역시 가설울타리 가이드라인’ 예시안 또는 자치구별 양호한 가설울타리(안) 중 선택해 적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신규 공사현장은 이달 중순 ‘광주광역시 가설울타리 가이드라인’이 확정되면 구체적인 설치 기준(설치재료, 높이기준, 디자인시안 등)을 적용할 예정이다.

김종호 시 건축주택과장은 “보행자와 건설현장의 안전을 확보하고 가로 미관을 위해 가설울타리를 정비하고 있다”며 “건축주와 관련 부서에서 적극 협조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오치남 기자 ocn@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