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주대표도서관 건립 국제설계공모 ‘새역사’

기사승인 2019.12.14  16:41:28

공유
ad51
ad53

- 61개국 817개팀 참가 등록…국제적 관심 입증

광주대표도서관 건립 국제설계공모 ‘새역사’
61개국 817개팀 참가 등록…국제적 관심 입증
 

광주광역시청 청사 전경./남도일보 자료사진

광주대표도서관 건립을 위한 국제설계공모에 전례 없는 국제적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광주광역시는 지난 11일 참가등록 접수 마감 결과, 국내 193개팀을 포한한 61개국 817개팀이 최종 등록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14일 밝혔다.

국내에서 진행된 국제설계공모에 이처럼 많은 참가자가 몰린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경우로, 지난 2003년 백남준아트센터 공모전에 940여 개팀이 접수한 이후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대표도서관 국제공모는 내년 2월 7일까지 작품을 접수하고 12일 심사를 거쳐 14일 최종 당선작이 발표될 예정이다.

광주대표도서관 건립은 시가 후대에 문화유산으로 남겨줄 수 있는 도시공간조성사업으로 추진하는 광주다운 명품도시 건축정책인 ‘아트도시 광주’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다.

시는 ‘아트도시 광주’의 성공 추진을 위해 지난 4월 초대 시 총괄건축가로 위촉한 함인선(한양대학교 특임교수) 씨를 이번 공모위원장으로 선임한 바 있다.

시는 이번 공모의 세계적 참가 열기에 대해 기존 공모 방식과는 달리 공모운영위원회를 통해 국내외 저명한 건축가들을 심사위원으로 위촉해 명단을 사전공개한 점이 세계적 흥행을 뒷받침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심사위원으로 위촉된 건축가는 세계건축가연맹(UIA, Union International des Architects) 회장인 토마스 보니에르(Thomas Vonier, 미국)와 최근 세계적인 도서관 국제설계공모 당선으로 유명한 스노헤타 건축사무소의 로버트 그린우드(Robert Green Wood&, 노르웨이) 등 7명이다.

함인선 공모위원장은 “이같은 결과는 광주가 세계적으로도 의미있는 도시라는 뜻이며, 국내외적으로 명망있는 심사위원을 초대한 점, 창의적인 설계지침을 통해 역량있는 건축가들의 도전정신을 고취시켰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김남균 시 도시계획과장은 “대표도서관 국제공모가 세계적 관심을 모은 것은 광주시가 국제적으로 홍보됐다는 것을 입증한다”며 “광주다운 명품도시건축정책인 ‘아트도시 광주’를 통해 세계적으로 자랑할 만한 도시공간조성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오치남 기자 ocn@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