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속보>‘강제징용 문희상 안’ 광주 국회의원 6명 반대

기사승인 2020.01.01  18:02:09

공유
ad51
ad53
‘강제징용 문희상 안’ 광주 국회의원 6명 반대

최경환·박주선·장병완도 반대 표명

권은희·김경진 등 2명은 ‘무응답’

<속보>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 해결 방안을 담은 이른바 ‘문희상 법안’을 두고 광주지역 국회의원 8명 가운데 6명이 반대 의사를 나타냈다.

1일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에 따르면 법안 찬반 입장을 묻는 시민단체의 공개 질의에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과 바른미래당 김동철·박주선 의원, 대안신당 천정배·최경환·장병완 의원 등 6명이 최종 반대 입장을 담은 답변서를 보냈다.

천 의원은 반대 입장과 함께 “대법원판결과 피해자들의 의견을 존중하면서 강제동원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최 의원 역시 법안 반대 입장을 밝히며 “일본 정부가 올바른 역사 인식하에 피해자와 한국민에게 사과한다면 문희상 법안은 미래지향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보충의견을 냈다.

반면 2차 정책질의 요구에도 바른미래당 권은희 의원, 무소속 김경진 의원 등 2명은 공개 질의에 답하지 않았다.

앞서 지난 12월 23일 천정배·김동철·송갑석의원 등 3명이 법안 반대 입장을 밝혔고, 지난 26일엔 최경환 의원이, 30일엔 박주선·장병완 의원이 차례로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한편 문 의장의 ‘1+1+α 법안(기억·화해·미래재단법)’은 한일 양국 기업과 국민이 자발적으로 낸 성금으로 ‘기억·화해·미래 재단’을 설립해 피해 배상금을 지급한다는 내용으로 여야 의원 13명이 공동발의자로 이름을 올렸다.
/정유진 기자 jin1@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