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도일보 사설-중국 우한 폐렴 선제적 대응 필요

기사승인 2020.01.27  19:04:14

공유
ad51
ad53
남도일보 사설-중국 우한 폐렴 선제적 대응 필요

정부가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에도 ‘주의’ 수준에 그쳤던 감염병 위기경보를 27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국내 확진자가 4명으로 늘어나는 등 지역사회 확산 우려가 커진 데 따른 선제 조치다. 현재 국내 확진자는 모두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지만 향후 지역사회로 전파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선제적으로 조정한 것이다.

국내 감염병 위기경보가 ‘경계’로 상향된 건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가 유행했을 때 이후 처음이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감염병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등 네 단계로 구분된다. 해외 신종 감염병을 기준으로 ▲해외에서의 신종감염병의 발생 및 유행(관심) ▲해외 신종 감염병의 국내 유입(주의) ▲국내 유입된 해외 신종감염병의 제한적 전파(경계) ▲국내 유입된 해외 신종감염병의 지역사회 전파 또는 전국적 확산(심각) 순으로 상향된다.

감염병 위기경보를 ‘경계’로 올리면 범정부 재난대응기구를 꾸릴 수 있어 질병관리본부에서 할 수 없었던 범부처 대응과 협업, 지원이 가능해진다고 한다. 복지부는 27일 감염병 위기경보 상향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공식 가동했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이미 현장에서 검역은 최고 수준으로 진행 중이다. 보건소 방역대책반을 구성, 24시간 대응체계에 들어갔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우한 폐렴 예방 수칙 준수와 함께 증상 발생시 1339 또는 보건소 상담 등을 안내한 안전문자 메시지를 발송하는 등 예방에 총력을 쏟고 있다.

광주·전남 지역에서 중국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하면 관광과 지역경제계에 큰 타격을 주게된다. 따라서 지역민들은 중국 등 감염병 발생 지역을 방문할 때는 가금류, 야생동물과 아픈 사람과 접촉을 피하고 손 씻기와 기침 예절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하기 바란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