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취업 시장도 강타한 코로나19 확산 사태

기사승인 2020.02.13  18:31:49

공유
ad51
ad53
취업 시장도 강타한 코로나19 확산 사태

대기업 43.5% 채용계획 변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확산 사태가 취업 시장에서 타격을 주고 있다.

13일 구인·구직 업체 사람인에 따르면 국내 358개 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채용 계획 변동 여부’를 조사한 결과 채용 계획을 변경할 예정인 곳이 26.5%로 집계됐다. 조사대상 중 대기업의 경우 43.5%가 채용 계획을 변경할 예정인 것으로 파악됐다. 대규모 지원자들이 몰리는 대기업 공채의 필기시험과 면접 전형 진행이 어려워진 데 따른 것이다. 이어 중견기업 28.3%, 중소기업 24.8%였다. 구체적인 채용 계획 변경 사항(복수응답)은 ‘채용 일정 자체를 연기’한다는 기업이 64.2%로 가장 많았다. 2위는 ‘면접 단계 최소화’(22.1%), 3위는 ‘채용 규모 최소화’(18.9%)였다. 올해 상반기에 채용 자체를 취소하겠다는 곳도 12.6%였다. 이어 ‘화상 면접 진행’(3.2%), ‘필기시험, 인·적성 시험 폐지’(2.1%) 등 순이었다.

실제로 최근 NS홈쇼핑은 올해 신입 공채 서류 발표 일정을 취소하는 등 채용 전형을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NS홈쇼핑 관계자는 “인성·직무적합성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다수의 지원자가 밀집된 공간 안에서 오랜 시간 접촉하면 감염 위험이 커질 수 있다”고 했다.

한진은 최종 면접을 앞두고 채용 연기를 결정했고, NH농협은행은 필기시험 일정을 미루기로 했다. 10대 그룹 대부분이 상반기 채용 일정을 확정하지 못했다. 이번 조사에서 기업 35.5%가 ‘채용 진행이 부담스럽다’고 밝혀 신종 코로나로 인한 채용 차질을 놓고 고심하고 있음을 내비쳤다.

이들 기업은 가장 부담스러운 전형으로 면대면 접촉이 필요한 면접전형(69.3%)을 꼽았다. 이어 ‘채용설명회’(18.9%), ‘인·적성전형’(4.7%), ‘필기시험’(4.7%), ‘신체검사’(2.4%) 순이었다. 부담되는 이유(복수응답)로는 ‘지원자의 불참률이 높아질 것 같아서’(42.5%),‘유증상자 발생 시 후속 피해가 너무 클 것 같아서’(40.9%), ‘지원자들이 불안감으로 동요할 것 같아서’(27.6%), ‘채용 일정을 연기하는 기업이 많아져서’(12.6%), ‘고사장 및 참석자 관리 방안 마련이 어려워서’(11%)로 집계됐다.
/김다란 기자 kdr@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