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도일보 사설-국민보다 도덕성 떨어지는 민주당 예비후보

기사승인 2020.02.13  19:05:48

공유
ad51
ad53
남도일보 사설-국민보다 도덕성 떨어지는 민주당 예비후보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 더불어민주당 공천을 신청한 광주 16명과 전남 36명 등 52명 가운데 범죄 전력자는 27%인 14명으로 나타났다. 범죄 경력이 있는 공천 신청자들 가운데 상당수가 시국사범이지만 뇌물수수, 배임, 특수공무집행방해 치상, 폭력행위, 상해, 공용물건 손상, 유사수신행위, 정치자금법·교통사고처리 특례법·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등 파렴치범들도 일부 포함돼 있다. 선량한 일반 시민이라면 한 번도 경험하기 힘든 반사회적인 범죄 전력을 지닌 전과 5범, 3범, 2범들이 있는 것이다.

특히 사회적으로 지탄받는 음주운전 전과는 나주·화순 신정훈 예비후보가 2000년 벌금 150만 원, 여수갑 강화수 예비후보는 2004년과 2005년 두 차례 적발돼 각각 100만 원과 200만 원의 벌금을 냈으며 광주 동남갑 윤영덕 예비후보는 2010년, 해남·완도·진도 윤광국 예비후보는 2013년, 광주 광산을 박시종 예비후보는 2019년 벌금 100만 원씩을 선고 받았다.

벌금형은 전과를 조회하면 ‘수형사실: 무’로 나온다. 하지만 국회의원 선거법상 벌금 100만 원 이상이면 당선무효다. 후보 자격 또한 최소한 그에 준하거나 더 엄격해야 한다는 취지다.

국민이 공직자들에 대해 엄격한 도덕성을 요구해 온 것이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특히 국민을 대표해서 법을 만들고 나라살림을 감시하겠다고 나선 사람들이 일반인보다 훨씬 엄정한 잣대로 평가받고 검증받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일이다. 국민보다 도덕성, 윤리성, 준법성이 떨어지는 인물이 국회의원이 되기를 바라는 것은 자가당착이다. 여당이 당선만을 위해 후보의 도덕적 기준을 도외시한다면 ‘깨끗한 정치’를 내세울 자격이 없다. 민주당은 부디 철저한 검증과 원칙으로 제대로 된 후보를 공천해 광주시·전남도민들의 주권 참여 열기를 북돋아주기 바란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삼식 2020-02-14 17:59:22

    기자님 20념이 지난 과거를 들추시면서 지난 총선때. 문재인 대통령을 도로 박근혜 문근혜라하며 공식적인 자리에서 비도덕적인 행위를 하고 수천만원의 선거경비 빠뜨리고도 당선 무효 되지 않은 후보. 최근에 민주당 옷입고 문재인정부 성공을 위해 본인을 선택해달라고 뻔뻔한 후보.
    00 회장 불법선거에 재판중인 후보
    본인의 집에 시예산으로 방음벽을 새운 의혹이 있는 후보
    공평하게 기사 쓰시지요
    선택은 국민이 하게요삭제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