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코로나19 최초 감염자 논란 가열…‘중국정부, 정보 제공 필요’

기사승인 2020.02.17  13:45:58

공유
ad51
ad53

코로나19 최초 감염자 논란… ‘中권위 기구 정보 제공 필요하다’

생물안전 4급 실험실인 우한 바이러스연구소, ‘0번 환자=연구원’소문에 사실 무근 주장

中과학기술부, ‘실험실 바이러스에 대한 관리 강화 생물안전 확보’강조…의혹 지펴

우한시 질병통제센터 유출 가능성 제기, 박쥐 605마리 포함해 여러 동물 실험실에 보관

2004년에도 사스 바이러스 유출돼 1명 사망 전례 있어…유언비어 바로잡는 당국 정보 공개해야


코로나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최초 감염 환자를 놓고 중국 안팎에서 온갖 추측과 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우한 바이러스연구소는 유언비어가 연구에 방해가 된다며 몇가지 소문에 대한 사실을 밝혔다. 투명한 정보 공개로 가짜뉴스를 바로잡을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 ‘0번 환자’황옌링 사망 소문…근무하지 않는 황씨, 타지역에서 건강

중국과학원 산하 우한(武漢) 바이러스연구소는 16일 성명을 내고 “황옌링(黃燕玲)이 ‘0번 환자’라는 소문은 사실무근이다”고 주장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은 전했다.

최근 중국 온라인에서는 우한 바이러스연구소에서 근무하던 황옌링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돼 사망한 ‘0번 환자’이며, 이를 화장하던 장례업체 직원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이후 확산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연구소는 성명에서 “황옌링은 2015년 연구소에서 졸업해 석사학위를 받은 뒤 계속 다른 성에 있었으며 우한에 돌아온 적은 없다”며 “황옌링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았으며 현재 건강하다”고 밝혔다.

연구소 측은 “코로나19와 싸우는 결정적인 시기에 유언비어가 우리의 과학연구 작업에 큰 방해가 된다”면서 법적 대응 가능성도 시사했다.

◇ 첫환자는 화난시장 방문 없었다…정보 없어 외부유입 가능성 제기, 우한바이러스연구소 의심

중국 보건 당국은 코로나19 발원지가 우한의 화난(華南)수산시장이며, 박쥐 등에서 발원한 바이러스가 수산시장에서 팔린 야생동물을 매개로 사람에게 전염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추론을 내놓았다.

하지만 중국 당국이 최초 감염자와 전염 경위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내놓지 않으면서 코로나19의 최초 감염자에 대한 온갖 추측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달 24일 영국 의학 전문지 랜싯에 게재된 논문에 따르면 우한 진인탄 병원에 입원한 코로나19 확진 환자 41명을 연구한 결과 첫 번째 환자가 시장을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더구나 첫 번째 감염자와 이후 환자들 간의 역학적 연관성도 없었다.

미국 조지타운 대학의 대니엘 루시 교수는 “코로나바이러스가 화난수산시장에서 유출되기 전에 다른 곳에서 유입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후 중국 내에서 유일한 생물안전 4급 실험실을 갖춘 우한 바이러스연구소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유출됐다는 소문이 퍼졌다. 생물안전 4급 실험실은 에볼라 바이러스 등 가장 치명적인 병균을 연구할 수 있는 곳이다.

일부에서는 중국 군사의학원 생물공정원이 이 4급 실험실을 관리하고 있다는 등 중국 군부와의 연관성을 주장하는 소문도 돌았다.

이에 스정리(石正麗) 우한 바이러스연구소 연구원은 “내 목숨을 걸고 실험실과 무관하다”며 결백을 호소하기도 했다.

◇ 화난시장 인근 질병통제센터 동물실험실,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 주장도

한편 중국 화난이공대 소속 샤오보타오 교수 등은 최근 정보공유 사이트인 ‘리서치게이트’에 올린 보고서에서 코로나19가 우한시 질병통제센터(WHCDC)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화난수산시장에서 약 280m 떨어져 있는 WHCDC에서 연구를 위해 박쥐 605마리를 포함해 여러 동물을 데려와 실험실에 보관했는데, 이 과정에서 바이러스가 유출돼 전파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다.

더구나 지난 15일 중국 과학기술부는 “실험실, 특히 바이러스에 대한 관리를 강화해 생물안전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해 이러한 의혹에 불을 지피기도 했다.

SCMP에 따르면 지난 2003년 전 세계로 확산해 수백 명의 사망자를 낸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도 중국 연구소에서 유출된 적이 있다.

중국 관영 매체 보도에 따르면 2004년 중국 내 한 연구소에서 사스 바이러스가 유출돼 1명이 사망하고 9명이 감염됐으며,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5명의 중국질병통제예방센터(CCDCP) 고위 간부가 처벌을 받았다.

코로나19를 둘러싼 온갖 소문이 이처럼 확산하자 환구시보 총편집인인 후시진(胡錫進)은 전날 “권위 있는 기구가 대중에게 더 많은 정보를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바이러스 뿐만아니라 유언비어도 정면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코로나19 환자 진료기록 확인하는 중국 의료진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진인탄 병원에서 지난 13일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의 진료기록을 학인하고 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