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영암군, 차별화된 복지로 100세 시대 준비

기사승인 2020.02.20  16:10:50

공유
ad51
ad53
영암군, 차별화된 복지로 100세 시대 준비

경로당 운영비 등 확대·지원

노인맞춤돌봄 서비스 통합 운영

노인 종합복지회관 하반기 준공

전남 영암군은 갈수록 고령인구 비율이 높아짐에 따라 현실에 맞는 실효성 있는 노인맞춤형 복지 정책을 추진할 예정이다. 사진은 전동평 영암군수를 비롯한 군 관계자들이 지역 경로당을 찾아 각종 애로 사항을 청취하고 있는 모습.
전남 영암군은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이 갈수록 증가하는 상황에서 사회적 부담을 격감시키고 이들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실효성을 갖춘 다양한 노인복지정책 시행을 본격 추진한다. 주거 및 생활환경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분야들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는 것이 핵심이다.

20일 영암군에 따르면 현재 군에 거주하는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전체 25% 이상(1월 말 기준1만4천97명)을 차지한다. 총 인구 가운데 만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14%를 넘으면 고령사회, 20% 이상이면 초고령사회로 규정한다. 영암군은 사실상 초고령 사회에 진입한 셈이다.

연령별 인구비율의 변화에 따라 영암군은 기존 복지정책에 전면 개보수를 진행, 현실에 맞는 새로운 노인 맞춤형 복지정책을 개발해 보급한다.

영암군이 현재 추진중인 복지정책을 보면 크게 ▲어르신이용권 1천원권 추가 발행 및 사용기간 단축 운영 ▲경로당 부식비 지원 확대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사업 통합 운영 ▲화장장려금 지급액 인상 지원 ▲기초연금 인상 지원 ▲경로당 운영비 확대 지원(정수기 렌탈 지원) 등 주로 실생활과 밀접해 있다.

세부적으로 올해부터 어르신 이용권 5천원권 및 1천원권을 구분 발행해 사용이 편리하도록 했다. 어르신들의 경제적 부담완화를 위해 경로당 부식비의 경우 경로당 회원수에 따라 30명 미만은 월 20만원, 30명 초과는 월 30만원을 지원했던 것을 앞으로는 관내 442개소의 전체 마을 경로당을 대상으로 회원 수에 따라 월 최대 75만원까지 지급할 전망이다.

노인 종합복지회관 증개축 공사가 올 하반기 준공한다. 노인복지 수요 증가에 부응하고 어르신들과 가족들의 부담을 완화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노인돌봄기본·종합서비스, 단기가사 서비스 등 분절 운영되던 6개 노인돌봄사업을 올해부터는‘노인맞춤돌봄 서비스’로 통합 운영, 일상생활이 어려운 취약계층 어르신들에게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보장하도록 배려했다.

이밖에도 화장장려금 지원금액도 확대, 사망일 기준으로 관내 1년 이상 주소를 둔 자가 사망해 화장으로 장례를 치른 경우 20만원에서 40만원, 관내 분묘를 개장해 화장한 경우엔 10만원에서 실비(화장료)로 지급액을 인상했다. 또 기초연금 지원은 기초연금법 개정에 따라 기준연금액 30만원 적용대상을 소득하위 20%에서 40%로 확대한다.

영암군 관계자는 “다양한 노인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해 어르신들의 삶의 질 향상과 활기찬 노후생활을 보장함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며 “군민행복시대를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영암/조인권 기자 ci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