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제21대총선>한명진 "농업의 공익적 가치 농민수당과 더불어 농촌수당 도입돼야"

기사승인 2020.02.23  21:57:13

공유
ad51
ad53
<제21대총선>한명진 “농업의 공익적 가치 농민수당과 더불어 농촌수당 도입돼야”

제21대총선 더불어민주당 고흥·보성·장흥·강진 한명진 예비후보는 故백남기 농민의 밀밭이 있는 보성을 방문해 “농민의 공익적 가치를 인정받고 증진시키는 농민수당 도입과 더불어 농촌의 인구 유입으로 농촌지역을 살리고 국가의 균형발전을 촉진하는 농촌수당까지 도입돼야 한다” 며 “다가오는 파종시기에 코로나19로 인해 농사에 지장 없도록 우리 농민들도 국민행동수칙을 숙지, 준수한다면 늘 그랬듯이 우리는 반드시 극복해 낼 것”이라고 밝혔다.

한 후보는 “1993년 12월 우루과이 라운드(UR) 협상이 타결되면서 농어촌특별세를 새로 만들기로 정부 방침이 정해져 매년 1조 5천억 원씩 10년간 모두 15조 원을 거두어서 전부 농어촌과 농어민에게만 쓰일 수 있게 하는 것으로 ‘농어촌 특별세’가 국회를 통과하던 날, 저는 농민의 아들로서 감회가 남달랐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나고 자란 농촌을 지원하는 법을 만드는 데 일익을 담당했다는 자부심도 생겨났다”며 “우리나라의 산업화는 농어촌과 농어민의 희생이 없었다면 결코 이루어질 수 없었다. 그러므로 농수산물 시장개방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어촌과 농어민에게 이제 그 빚을 갚아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명진 예비후보는 “올해 5월 1일부터 시행 예정인‘공익형 직불제’가 농업뿐만 아니라 임업, 수산업, 축산업에 종사하는 모든 농가에 차별이나 불리함이 없도록 제도적 보완책을 마련하겠다” 며“농정예산에서 직불제 비중을 현행 30%에서 50%까지 늘려 농가의 소득안정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동부취재본부/기경범 기자 kgb@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