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선관위 "총선 예비후보들 코로나19 거리 방역 봉사 가능"

기사승인 2020.02.24  19:44:02

공유
ad51
ad53

선관위 “총선 예비후보들 거리 방역 봉사 가능”…상점·주택 등 수혜자 특정되는 장소는 금지
 

정치권에서 대면 선거운동을 중단하자 일부 총선 예비후보들이 방역 봉사에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급격한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대면 선거운동 중단 또는 축소를 밝힌 상황에서 코로나19 방역 봉사활동이 가능하다는 중앙선관위의 유권해석이 나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거리 방역 활동을 총선 주자들도 할 수 있다고 부산시선거관리위원회는 24일 밝혔다.

부산선관위는 “다만 상점이나 주택, 축사 등 그 수혜자를 특정할 수 있는 경우에는 공직선거법에서 금지하는 기부행위에 해당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선관위는 일부 총선 예비후보들이 코로나19 방역 활동을 벌이는 것을 두고 선거법 위반 논란이 제기되자 중앙선관위에 의뢰해 이 같은 유권해석을 받았다.

부산에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정치권에서 대면 선거운동을 중단하자 일부 총선 예비후보들이 방역 봉사에 나서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국회의원 A후보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해운대 반여동에서 소독 전문업체와 함께 편의점, 아파트 단지, 경로당, 골목길 놀이터 등에 방역작업을 도왔다.

미래통합당 해운대을선거구 B예비후보는 확진자 동선에 포함된 약국 등을 찾아가 방역 활동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특위는 이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자원봉사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서정현 기자 sjh@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