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전, 가스터빈 기동장치 국산화 성공

기사승인 2020.03.23  16:18:03

공유
ad51
ad53

한전, 가스터빈 기동장치 국산화 성공
이달부터 보령복합발전소서 상업운전 돌입
2025년까지 5기 국산화 기술로 교체 계획
 

가스터빈 기동장치 컨트롤 하는 장면. /한국전력 제공

 


한국전력은 외국제품에 의존하고 있던 가스터빈 핵심 설비인 기동장치를 발전 자회사(한국중부발전·한국서부발전·한국남부발전·한국동서발전 등 4개사)와 공동으로 개발하고 두산중공업이 제작사로 참여하여 국산화에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가스터빈 기동장치는 회전운동을 통해 전기를 생산하는 터빈이 초기에 일정 속도에 도달하도록 도와주는 장치다. 현재까지 GE(미국에 본사를 둔 전자기기 기업), ABB (스위스 취리히에 본사를 둔 다국적 기업), TMEIC (일본 도쿄에 본사가 있는 전력설비 기업) 등 일부 해외 제작사에서 독점 제작해 국내 발전사는 전량 수입에 의존해 왔다.

한전은 가스터빈 기동장치를 개발하기 위해 회전체의 속도제어 알고리즘과 같은 핵심기술에 대한 특허를 확보한 후 기동장치 설계를 수행했고, 두산중공업은 한전의 기본설계를 바탕으로 기동장치의 제작을 담당했다.


모의 실험설비를 활용, 성능시험을 마친 기동장치는 ‘올해 1월 한국중부발전 보령복합발전소에 설치돼 2개월간 테스트를 진행했으며, 전력거래소가 요구하는 기동소요시간(가스터빈 발전소가 전력거래소로부터 급전지시를 받은 시점부터 발전기가 기동해 전력계통에 전기를 공급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을 만족해 3월부터 본격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가스터빈 기동장치를 국산화함으로써 해외 제작사보다 신속하게 발전사의 유지보수 요청에 대응할 수 있게 개선됐다는 것이 한전측 설명이다.

현재 국내 5개 발전사가 운영하는 기동장치는 26기다. 한전은 노후화된 설비를 대상으로 우선 오는 2025년까지 5기를 국산화 기술로 교체할 계획이다.

석탄화력 사용률이 감소하고 가스발전의 비율이 증가함에 따라 가스터빈 기동장치의 수요도 증가하고 있어 가스터빈 기동장치의 국내 시장 규모는 연간 1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전 전력연구원 관계자는“가스터빈은‘지난 2019년 12월 정부에서 발표한 제4차 에너지기술개발계획 중 16대 에너지 중점기술에 포함된 미래 핵심기술이다”며“한전은 가스터빈 기동장치의 성공적인 실증결과를 바탕으로 해외수출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중·서부취재본부/심진석 기자 mourn2@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