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국은행, 사상 첫 ‘무제한 돈풀기’

기사승인 2020.03.26  11:43:40

공유
ad51
ad53
한국은행, 사상 첫 ‘무제한 돈풀기’

4월부터 매주 1회 제한없이 RP 매입

한국은행이 다음달부터 석달간 금융기관에 무제한으로 유동성을 공급한다고 26일 밝혔다.

매주 1회 환매조건부채권(RP)를 한도없이 매입하는 것이다. 1997년 외환위기 때나 2008년 금융위기 때도 동원되지 않았던 수단으로 역대 처음있는 일이다.

한은은 이날 오전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열고 RP 무제한 매입과 공개시장 운영대상 기관 증권을 확대하는 내용 등의 ‘공개시장운영규정과 금융기관대출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한은은 오는 6월말까지 매주 1회 정례적으로 전액공급방식의 RP(91일 만기)매입에 나서게 된다. 시장 유동성 수요 전액을 무제한으로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윤면식 한은 부총재는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일부 금융시장에서 자금이 조달되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러한 대책을 내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한은은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시중 유동성이 일시적으로 부족해지면 RP를 매입하는 방식으로 자금을 공급한다. 한도를 정하지 않고 RP매입에 나서는 건 처음이다.

이어 “제로금리 수준까지 간 다음에 더 이상 금리정책 여력이 없어 국채나 MBS 등을 매입하는 방식의 선진국 중앙은행 양적완화와는 다르지만, 시장 수요에 맞춰 전액을 공급하는 점에 있어서는 꼭 양적완화가 아니라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금리는 기준금리(0.75%)에 0.1%포인트를 가산한 0.85%를 상한선으로 설정한다. 입찰시 모집금리를 공고할 예정이다. 첫 입찰일은 4월2일(목요일)이다. 이후부터는 매주 화요일마다 진행된다. 한은은 “한시적으로 운영한 이후에는 그동안의 입찰 결과와 시장 상황 등을 고려해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