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도일보 사설-토론회 불참은 유권자의 알권리 박탈이다

기사승인 2020.04.02  18:43:43

공유
ad51
ad53
남도일보 사설-토론회 불참은 유권자의 알권리 박탈이다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가 코로나19로 인해 선거운동이 제약을 받음에 따라 선거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끌어 올릴 수 있는 후보자 토론회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게 됐다. 선관위와 방송사가 주관하는 토론회는 유권자와의 대면접촉 선거운동이 제한되는 현실에서 후보들을 검증 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이를 통해 후보들의 자질과 능력, 공약, 정치적 성향 등을 살펴볼 수 있는 유의미한 기회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일부 후보 간 토론회 참석 여부를 놓고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지난 1일 KBS 생방송으로 열릴 예정이던 고흥·보성·장흥·강진 선거구의 후보자 토론회가 무산된데 대해 민생당 황주홍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김승남 후보의 불참으로 무산됐다”고 보도자료를 냈다. 이에 김 후보가 “불참이 아니라 날짜 연기를 요청했다”는 반박 보도자료를 내면서 서로에게 책임을 묻는 공방을 벌였다.

토론회 참석을 거부하는 후보자들은 빡빡한 선거 일정, 정책 대결 보다는 인신공격 위주의 토론 방식 등에 문제를 제기 한다. 물론 짧은 선거운동기간 넓은 지역구를 돌아다녀야하는 고충을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토론회를 통해 더 많은 유권자에게 자신을 알릴 수 있는 기회를 거부하는 것은 다른 이유가 있다. ‘부자 몸조심’만 하면 당선이 눈앞에 와있는데 자칫 말실수로 구설수에 올라 ‘다된 밥에 재 뿌리기’ 될까 조심하는 것이다.

토론을 통해 상대방을 설득하고 자신의 주장을 관철하는 것이 정치인이 갖춰야 할 기본적인 능력이다. 후보자가 이런 저런 이유로 유권자들 앞에 나서지 않겠다고 하는 것은 유권자들의 알권리를 박탈하는 것과 같다. 후보자의 토론회 참석은 국가와 지역 발전을 위해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하는 유권자들을 위한 최소한의 예의임을 명심하기 바란다. 아울러 깜깜이 선거를 부추기는 후보자에게는 유권자가 표로 심판해야 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