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순천 갑 소병철 후보 토론회 회피 ‘말 바꾸기’ 논란

기사승인 2020.04.07  20:54:07

공유
ad51
ad53
순천 갑 소병철 후보 토론회 회피 ‘말 바꾸기’ 논란

제21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순천 갑 소병철 후보/남도일보DB
4·15총선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순천 갑 소병철 후보가 자질과 정책을 검증하는 공개 토론회를 회피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남도일보와 전남CBS, LG헬로비전 호남방송은 6일부터 7일까지 전남 동부권 후보자 초청토론회를 진행하고 있다.

이들 3사는 공직선거법 규정에 따라 ▲국회에 20명 이상의 소속 의원을 가진 정당이 추천한 후보자 ▲최근 4년 이내에 해당 선거구에서 실시된 대통령선거, 지역구국회의원선거, 지방자치단체장선거에 입후보해 유효투표총수의 10% 이상을 득표한 후보자 ▲언론기관이 3월 3일부터 4월 1일까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의 평균 지지율이 10% 이상인 후보자를 초청 대상으로 선정했다.

이에 따라 ▲여수 갑 더불어민주당 주철현, 미래통합당 심정우, 무소속 이용주 ▲순천 을 민주당 서동용, 미통당 김창남, 무소속 정인화 ▲순천 갑 민주당 소병철, 통합당 천하람, 무소속 노관규 후보를 초청 대상으로 정하고 지난 1일부터 각 후보들을 접촉해 토론회 참석을 제안했다.

그러나 순천 갑 토론회를 하루 앞둔 6일 소병철 후보는 불참 사유서를 통해 “자율적으로 마련한 기준이긴 하지만 민생당 기도서 후보 역시 해당 기준을 충족하나 최초 제안서에서는 빠져있었다”며 “저희 측에서는 ‘공직선거법 82조의 2에 해당하는 기준을 충족한다면 토론회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으나 주최 측으로부터 긍정적인 답변을 받지 못했다”는 입장을 전해왔다.

사실상 자기들은 참석할 생각이 있었는데 주최 측 문제로 토론회를 불참하겠다는 것이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기도서 후보를 포함해 토론회를 개최하자고 제안하지 않았냐’는 전남CBS를 포함한 3사의 항의에 소병철 후보 측은 또 다시 사유서를 통해 “상대 후보들에 비해 뒤늦게 출발한 선거 일정으로 인해 수행할 일정과 지역 유권자들과의 만남도 너무나 부족한 상황”이라며 “다른 일정과의 중복으로 불참하게 됨을 너그럽게 양해해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소병철 후보 측은 “3인이 참석하는 토론회는 공정하지 않다”며 이를 거절했었다. 지난 2일에는 거리유세를 하는 소병철 후보를 직접 만나 참석을 요구했지만 “빠듯한 선거일정” 등을 이유로 또 다시 거절했다.

이후 여러 차례 소 후보 측에 토론회 참석을 요구했지만 “3명의 후보만으로 진행하는 것은 형평성과 공평성 원칙에 맞지 않다”며 “기도서 후보도 포함되거나 김선동 후보가 포함되는 등 둘 중에 하나의 원칙이 맞는다면 고려해 보겠다”고 밝혔다.

특히 소 후보 측이 문제 삼는 공정성 확보를 위해 이들 3사는 민생당 기도서 후보를 포함한 토론회 개최를 제안했다.

그러자 소 후보 측은 “공직선거법 82조에 따라 다른 후보들도 초청이 가능하다면 검토를 해보겠다”면서도 “국회 20명 이상 소속 의원을 가진 정당이 추천한 후보자, 여론조사 10% 이상 득표 기준으로는 불참할 수밖에 없다”고 또 말을 바꿨다.

남도일보와 전남CBS, LG헬로비전은 이후에도 여러 경로를 통해 소 후보 측에 토론회 참석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

소 후보의 토론회 거부는 이들 3사 주최 토론회뿐 만 아니라 KBS순천방송국 라디오 1:1 토론회에도 중앙당 일정을 이유로 거절했다. KBS에서는 소 후보 일정에 맞게 방송을 변경하겠다고 했는데도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소 후보가 토론회를 피하는 것은 현 정부에 대한 지지도가 높은 것을 바탕으로 다른 후보에 비해 상대적으로 유리한 상황에서 굳이 토론회에 나가 공격 당하는 모습을 보여줄 필요가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21대 총선 선거 순천 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천하람 후보는 “유력 정당만 믿고 순천 시민의 알 권리를 침해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천 후보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인해 지역 유권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선거운동이 현저하게 제한된 상황에서 언론사 TV토론회는 유권자들이 후보의 정책과 비전을 알 수 있는 몇 안 되는 통로”라며 “여론 조사에서 1, 2위를 다투는 노관규 후보는 참석 의사를 밝혀왔는데 소병철 후보가 참석을 하지 않는 것은 순천 시민의 선택권을 침해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지역 정가 한 관계자는 “지역을 대표하겠다는 후보가 얼마나 순천 현안을 모르면 토론회를 피하겠나”며 “스스로 낙하산이라는 걸 인정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특별취재반/기경범·장봉현·최연수 기자 coolman@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