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순천시, 여순항쟁 관련 전문가 채용

기사승인 2020.04.10  21:06:54

공유
ad51
ad53
순천시, 여순항쟁 관련 전문가 채용

여순항쟁 특별법 제정 등 뒷받침

사진은 지난해 장대공원에서 거행된 여순항쟁 합동 추념식 모습. /순천시 제공
순천시는 여순항쟁 특별법 제정에 대한 전남 동부권 국회의원 후보자들이 선거공약으로 내세우는 등 사회적 관심이 어느 때 보다 높아짐에 따라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 등 전문적인 업무를 수행할 전문 공무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채용 예정직급은 지방행정7급으로 여순 10·19 항쟁 등 관련 분야에서 실무경력을 갖춰야 한다. 선발 후에는 ▲여순 10.19 항쟁 특별법 제정 지원 업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한 각종 제도 발굴 ▲자료수집 정리, 관련 행사 및 상징 사업 발굴 추진 ▲진상규명을 위한 민 ·학 공동협력 체계 구축 등의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응시요건은 ▲학사학위 취득 후 1년 이상 관련분야 실무경력이 있는 사람 ▲3년 이상 관련분야 실무경력이 있는 사람 ▲8급 또는 8급 상당 이상 공무원으로 2년 이상 관련분야 실무 경력이 있는 사람이다. 임용기간은 최초 2년 계약근무이며 근무실적에 따라 5년의 범위 내에서 연장이 가능하다. 채용일정은 4월중 채용공고를 거쳐 1차 서류전형과 2차 면접을 통해 선발된다.

한편 여순항쟁 특별법은 제16 ·18·19대 국회에서 발의되어 임기만료로 폐기되었으며, 제20대 국회에서도 발의되었으나 현재 계류 중으로 폐기될 위기에 처해있다. 제21대 전남동부권 국회의원 출마자들이 여순항쟁 특별법 제정을 공약으로 선정해 어느 때 보다 특별법 제정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순천시 관계자는 “이번 여순항쟁 전문가 채용을 통해 민·관 ·학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유족 및 시민단체 등과 네트워크를 통한 협업으로 여순항쟁 특별법 제정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순천시는 올해 항쟁 72주년 합동 추념식과 지난해 개최된 여순항쟁 전국창작가요제 수상곡 노래부르기 경연대회, 여순항쟁 자료실 전시물 설치공사 등을 계획하고 있다. 동부취재본부/유홍철 기자 yhc@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