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초중고교는 개학…어린이집 개원은 아직

기사승인 2020.05.04  13:56:17

공유
ad51
ad53

초중고교는 개학…어린이집 개원은 아직
정부 “학교보다 취약, 보수적 접근”…긴급보육 실시 50% 이용

정부가 초중고교 등교 수업을 재개하기로 했지만, 어린이집 개원은 좀더 신중하고 종합적인 고려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4일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어린이집 개원에 대해서는 학교보다 보수적으로 결정하겠다고 한다.

지금도 긴급보육 등을 통해 사실상 어린이집을 이용하지 못하는 사례가 없고, 영·유아 특성상 어린이집은 학교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병에 취약하다는 이유다.
 

긴급보육 수요가 늘어 50%의 아동이 어린이집 긴급돌봄을 이용하고 있기 때문에 학교 개학에도 어린이집은 개원시기를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는 것이 정부 입장이다./일러스트 연합뉴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어린이집의 공식 개원 여부도 최근 확진자 발생 수준, 어린이집의 방역 준비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놓고 검토하겠지만, 기본적으로는 좀 더 보수적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꼭 필요한 가정은 긴급보육의 형태로 어린이집을 이미 이용하고 있고,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아동의 비율이 50% 정도”라며 “특별히 긴급한 수요가 있음에도 어린이집 이용이 차단되는 사례가 없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어린이집은 영아들도 보호하고 있고, 영유아는 코로나19라는 감염병에 더 취약할 우려도 있다”고 말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학교에 다니는 연령대의 아동들보다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아이들이 더 어리고 이 아이들은 할머니·할아버지들과 접촉 빈도도 더 높을 가능성이 있다”고 부연했다.

등교 개학과 관련해서는 그는 “저희(정부)로서도 굉장히 어려운 숙제였다”며 “개학 이후 (코로나19) 감염 발생 가능성은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명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정현 기자 sjh@namdonews.com
 

코로나19 브리핑하는 김강립 제1총괄조정관/연합뉴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ad54
ad55

인기기사

ad52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