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여수-남해 해저터널 건설되나…정부 예타 현장조사

기사승인 2020.05.24  17:19:06

공유
ad51
ad53
여수-남해 해저터널 본격화되나…정부 예타 조사

여수-남해 해저터널 계획도.

여수와 경남 남해를 잇는 해저터널 건설을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

정부가 대규모 국가 예산이 들어가는 사업을 진행하기 전, 사업 추진의 타당성과 가능성을 검토하는 사업 진행의 ‘첫 관문’인 예비타당성을 위한 현장 답사에 나섰기 때문이다.

24일 여수시와 경남 남해군에 따르면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은 지난 21일 여수-남해 해저터널 건설 사업예정지를 찾아 현장을 답사했다.

연구진은 해저터널 시점부인 여수 신덕교차로와 남해군 서면 작장리 일대 종점부를 조사했다.

이날 조사는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에 반영하기 위해서다. 기획재정부는 이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 오는 12월 고시할 계획이다.

여수-남해 해저터널 건설은 지역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다. 해저터널은 여수시 신덕동과 남해군 서면을 잇는 총 길이 7.5㎞의 도로건설 사업으로 이중 해저터널 구간은 5.9㎞다. 사업비는 6천300억원으로 추산된다.

해저터널이 완공되면 여수와 남해 간 육상거리가 52㎞에서 7㎞로 단축되고 이동시간도 80분에서 10분으로 줄어든다.

여수시와 남해군은 1998년 도로건설계획을 수립한 뒤 1999년부터 정부에 건의를 해왔지만, 1조 6천억원에 이르는 사업비로 B/C(비용대비편익) 값이 낮게 나와 경제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반영되지 못했다.

이때부터 여수시와 남해군 등은 기존 교량형에 비해 사업비가 약 3분의 1 수준의 해저터널 방식을 새로운 대안으로 제시했다. 지난 2013년에는 국토교통부 동서통합지대 조성 기본 구상에 포함된데 이어 2017년에는 문재인 대통령 공약사업에 포함되면서 사업 추진 동력을 되살리는 계기를 마련했다.

여수시와 남해군은 올 연말로 예정된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위해 단계별 추진전략을 수립하고 정부를 상대로 공동 대응에 나서고 있다.

해저터널 건설에 심혈을 쏟아 온 주승용(여수 을·바른미래당) 국회 부의장은 “우리나라는 남북으로는 철도와 교통이 발달했지만, 동서로는 교통상황이 매우 열악하다”며 “여수-남해 해저터널을 빨리 개통 시켜 동서화합과 지방 도시 간 상생 모델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동부취재본부/장봉현 기자 coolman@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