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남도일보 사설-학교 저학년, 유치원 등교…만반의 방역 필요

기사승인 2020.05.26  17:39:27

공유
ad51
ad53
오늘 저학년·유치원 등교…철저한 방역 필요

고2, 중3, 초1·2, 유치원생이 오늘 등교 개학한다. 지난 20일 고3에 이어 두번째 개교다. 오늘 등교 인원은 전국적으로 230만 명이 넘는 등 정부의 순차적 개교 중 가장 많다. 광주에서는 8만여 명, 전남에서는 7만6천여명이 등교한다.

그동안 자녀 돌봄에 대한 고충을 겪어온 맞벌이 가정에서는 등교가 반갑다. 학생들도 학업의 정상화를 기대하는 마음이 크다. 그럼에도 학보모들 불안감은 여전하다. 초등학교 저학년과 유치원생들을 둔 부모들은 더하다. 어린 자녀들이 마스크 착용 등 생활 방역 기본 수칙을 잘 지킬 수 있을 지 우려가 깊다.

이태원 발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이어지고 있는 게 근원이다. 급기야 어제 서울에서는 유치원생 확진 환자까지 나왔다. 불안감은 광주·전남도 예외가 아니다. 지역민들 사이에선 전국이 반나절 생활권인 상황에서 ‘우리 지역은 괜찮을까’ 라는 불안감이 상존한다.

그 심정은 충분히 이해간다. 하지만 코로나19 종식 시기를 예상할 수 없는 상황에서 등교수업을 무기한 연기하기도 어렵다. 일단 등교수업이 예정대로 진행되는 만큼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학교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철저한 대처가 필요하다. 정부가 어제부터 대중교통 탑승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전국적으로 확대한 것도 이같은 분위기를 고려한 조치다.

교육당국은 학생들이 정상적인 학업을 할 수 있도록 방역에 빈틈이 없도록 해야 한다. 우선적으로는 학교 내의 밀집도 최소화가 중요하다. 필요하다면 학년과 학급별 시차 등교,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의 병행, 학급 단위로 오전·오후반 운영 등을 시행하는 것도 방법이다. 그렇다고 학교에만 모든 걸 맡길 순 없다. ‘마을이 아이를 키운다’는 격언처럼 학생들의 안정된 학교생활을 위해 지역민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