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남인구 활력’보금자리 지원체계 강화

기사승인 2020.06.29  16:28:53

공유
ad51
ad53

‘전남인구 활력’보금자리 지원체계 강화
道, 주택 구입가격 상향·면적제한 폐지 등 시행
신혼부부·다자녀가정 대상…9월29일까지 신청

 

‘190만명 선’마저 무너진 위기의 전남인구의 활력을 위한 신혼부부와 다자녀가정 주택구입 대출이자 지원이 강화된다.

29일 전남도에 따르면 대출자격 요건 중 주택 구입가격을 기존 ‘3억원 이하’에서 ‘6억원 이하’로 넓혔다. 신혼부부 주택면적을 85㎡ 이내로 제한하던 것을 폐지했다. 지원대상도 350가구에서 425가구로 확대했다.

지원대상은 공고일인 지난 25일 기준 가구 구성원 모두 전남에 주소를 둔 무주택자로 한국주택금융공사 대출 심사기준을 통과한 신혼부부 또는 다자녀가정이다.

신혼부부는 결혼 7년 이내로 부부 모두 만 49세 이하여야 하며, 소득기준으로 맞벌이는 연소득 8천500만원 이하, 외벌이는 7천만원 이하가 돼야 한다.


다자녀가정은 미성년자녀가 3명 이상(만 12세 이하 자녀 1명 포함)으로, 소득기준은 부부합산 연소득 1억원 이하다. 신혼부부·다자녀가정 모두 주택 면적의 제한은 없다.

이자 지원은 대출금액에 따라 매월 5만원에서 15만원을 36개월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희망자는 전남도와 시·군 누리집을 확인한 후, 주소지 관할 읍면동사무소로 오는 9월29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윤연화 전남도 인구청년정책관은 “내 집 마련을 꿈꾸는 신혼부부와 다자녀가정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다자녀가정의 기준을 3자녀 이상에서 2자녀 이상으로 완화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박지훈 기자 jhp9900@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