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장석웅 교육감 "전남교육, 혁신을 넘어 미래로…"

기사승인 2020.06.29  17:55:42

공유
ad51
ad53

- 취임 2주년 비대면 기자회견- 미래교육 발판 청사진 제시

“전남교육, 혁신을 넘어 미래로…”
장석웅 교육감 취임 2주년 비대면 기자회견
지속가능한 미래교육 발판 마련 청사진
에듀테크 구축·역량중심 교육과정 운영
강소학교 집중 육성 등 실천과제도 제시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이 29일 오전 도교육청 2층 대회의실에서 취임 2주년 기념 비대면 기자 브리핑을 갖고 ‘모두가 빛나는 지속가능한 전남 미래교육’ 도약 의지를 천명했다. /전남교육청 제공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은 29일 “지난 2년간 성과를 더욱 발전시키고, 한계점들을 보완해 지속 가능한 전남교육의 미래 도약을 위한 발판을 착실히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장 교육감은 이날 취임 2주년 기념 비대면 기자회견을 갖고 “전남교육의 미래는 무한한 가능성을 갖고 있다”며 “전남은 비록 변방에 위치하지만, 변방이 갖는 역동성과 창조성을 발휘해 혁신을 넘어 미래를 선제적으로 열어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교육감은 “교육공동체 모두가 혁신의 방향을 공유하고, 속도를 맞춰가고, 혁신의 불편함을 극복하고, 기초·기본학력 미달 학생과 작은 학교의 교육력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학습자 친화형 원격수업 플랫폼을 완비하고 수업용 태블릿 PC와 노트북 보급, 온라인 학습카페와 수업스튜디오 등 미래형 에듀테크 구축함으로써 이를 실현하겠다는 것이다.
 

 

5대 핵심과제도 내놨다.

이는 ▲삶과 앎이 연계된 역량중심 교육과정 ▲작지만 강한 전남형 강소학교 육성 ▲포용과 공정의 책임교육 ▲학습중심 전남교육 전환 ▲자치와 협치의 전남교육 등이다.

구체적으로는 ▲AI·소프트웨 교육과 연계한 창의융합형 교육과정 운영 ▲작은학교 유형별 운영모델 창출 ▲보편적 생활·학습복지 확충 ▲전문적 학습공동체 일상화 ▲학부모·지역사회 참여기회 확대 등을 제시했다.

장 교육감은 이와 함께 “취임 후 지난 2년 동안 학생의 올곧은 성장과 변화를 최우선 가치로 삼고, 학생과 교실을 중심에 놓는 교육에 매진한 결과 현장에 의미있는 변화들을 일궈냈다”고 자평했다.

우선 학생과 교사가 교육의 중심으로 돌아왔다고 평가했다.

불필요한 관행, 전시성 사업들을 대폭 줄이는 대신 학교운영의 자율성을 높였고, 교사가 교육활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전국 최초로 22개 교육지원청에 학교지원센터를 구축한 것이 효과를 냈다고 분석했다.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보편적 교육복지도 선제적으로 확대했다. 도내 모든 고등학교 급식을 무상으로 전환했고, 지난해 9월 정부계획보다 2년 먼저 고등학교 전면 무상교육도 실현했다. 참여와 소통의 교육공동체, 실질적인 교육자치 기반을 다졌다. 지자체와 협력해 22개 혁신교육지구를 운영하고 있으며, 2018년 3개에 불과하던 마을학교를 206개까지 늘려 ‘마을 속 학교, 학교 속 마을’을 구현했다.

장 교육감은 “지난 2년 간 이룬 이런 성과를 더욱 발전시키고 한계점을 보완해 아이들이 지식보다 삶의 역량이 더 중요해지는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전남미래교육 종합발전계획’을 수립해 학교를 변화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전남은 비록 변방에 위치해 있지만, 변방이 갖는 역동성과 창조성을 발휘해 혁신을 넘어 미래를 선제적으로 열어가겠다며 “우리 아이들이 전남에서 반드시 더 나은 교육을 받을 수 있다는 확신을 갖고 내일을 위해 힘차게 달려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안세훈 기자 ash@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