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민선 7기 ‘방역 대응’ 긍정, ‘청렴·인사’ 낙제"

기사승인 2020.06.29  18:56:30

공유
ad51
ad53
“민선 7기 ‘방역 대응’ 긍정, ‘청렴·인사’ 낙제”

참여자치21, 민선 7기 2년 광주시정 평가

참여자치21, 광주시정 평가 기자회견
참여자치21은 29일 광주광역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민선 7기 2년 광주시정 평가 기자회견을 갖고 성과와 과제를 설명했다.  /임문철 기자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민선 7기 광주 시정 2년에 대해 코로나19 적극 대응·광주형 일자리 갈등 해소 등엔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지만 청렴도와 인사문제 등을 지적하고 나섰다.

참여자치21은 29일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선 7기 광주시정에 대해 평가했다.

단체는 “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위기상황 속에서 발빠른 방역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광주 방역’의 모범을 남겼다”며 “또 코로나19 대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던 대구시를 위해 병상 나눔을 실천해 전 국민에 ‘광주공동체’ 정신을 각인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노동계의 불참 선언 등으로 좌초 위기를 맞았던 광주형 일자리 사업은 이용섭 시장의 적극적 중재 노력으로 일단락됐다”며 “앞으로도 풀어야 할 문제가 많지만 이 시장이 노동계를 설득해 극적 타결을 끌어냈다는 점은 긍정적이다”라고 설명했다.

반면 인사 문제와 시민 소통, 민간공원 특례사업과 관련한 각종 비리 의혹에 대해서는 낙제점을 줬다.

단체는 “민선 7기 2년 시정은 대참사에 가까웠다. ‘소통’,‘청렴’이라는 시정 운영 방향과는 정반대로 치달았다”며 “광주형일자리 정책을 대표하는 ㈜광주글로벌모터스(GGM) 대표이사의 선임 과정에서 빚어진 논란은 시민들의 염원을 배신한 인사행정의 반복에 불과했다”고 비판했다.

또 “정종제 전 행정부시장은 민간공원 특례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비리 의혹에 관해 부당한 지시를 한 것으로 드러나 불구속 기소됐다”며 “시·산하기관 공무원들의 민주당원 불법 모집 의혹까지 나왔다. 그런데도 이 시장은 시민에 대한 사과는커녕, 정 전 부시장에 대한 책임을 묻지도, 업무 배제조차 검토하지 않았다. 이는 광주시민에게 그 어떤 뜻도 표명하지 않은 아주 무책임한 행보였다”고 강조했다.

단체는 “사회서비스원의 편입시설에 대한 전반적인 재검토와 함께 고용인력의 신분과 처우 개선을 위한 중장기 로드맵 마련이 필요하다”며 “분권·공정·정의·책임을 제도화하고 끊임없이 참여·자치를 확장해 나가는 혁신적 시정을 기대하겠다”고 촉구했다.
/정유진 기자 jin1@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