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영암군, 택시 자율 감차 보상 추진

기사승인 2020.07.06  11:37:07

공유
ad51
ad53

영암군, 택시 자율 감차 보상 추진
업계 경영난 해소 기대

 

전남 영암군은 택시 총량 산정에 의한 감차 보상사업을 추진 중이다. 자가용자동차의 증가·인구 감소 등으로 인해 택시 이용자가 급감함에 따라 택시업계가 처한 경영난을 함께 해소해 보자는 취지다.

이번 감차 보상사업은 2020년 택시감차위원회를 열어 올해 감차목표를 15대로 확정했으며 2024년까지 총 30대를 감차목표로 하고 있다.

감차보상금은 삼호읍은 개인 1억670만원, 법인 4천152만 5천원, 영암읍·미암면·신북면·학산면은 개인 7천315만원, 법인 2천 975만원, 시종면·군서면은 개인 6천600만원, 법인 2천975만원, 금정면·덕진면·도포면·서호면은 개인 5천885만원, 법인 2천667만원 수준으로 정했다.

군은 오는 28일까지 공고 및 접수를 받는다. 대표자 또는 사업자가 필요서류를 지참해 직접 영암군청 투자경제과 교통행정팀으로 방문 후 접수 받고 있다.

올해 접수기간 중 감차목표 대수 초과 시 우선순위를 기준으로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영암군 관계자는 “과잉 공급된 관내 택시의 자율감차로 택시업계가 상생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영암/조인권 기자 ci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