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제21대 국회 개원식 16일 개최

기사승인 2020.07.15  00:58:58

공유
ad51
ad53
제21대 국회 개원식 16일 개최

김태년·주호영 회동 갖고 7월 임시국회 일정 합의

문재인 대통령 개원 연설…20, 21일 교섭단체 대표

22~24일 대정부질문…안건처리 30일·내달 4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야 원내대표회동에서 합의문에 서명을 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뉴시스

여야는 오는 16일에 제21대 국회 개원식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7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에 합의했다.

합의 내용에 따르면 국회는 16일 오후 본회의를 열어 개원식을 진행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개원 연설을 청취한다.

이어 20∼21일 교섭단체 대표연설, 22∼24일 대정부질문을 각각 실시한다. 30일과 내달 4일에는 법안 등 안건 처리를 위한 본회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상임위와 관련 보건복지위·행정안전위·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복수 법안소위 체제로 개편하기로 했다. 복수의 법안소위를 뒀던 기존 8개 상임위까지 총 11곳의 위원장은 양당이 나눠 맡기로 했다. 국방위 법안소위원장은 통합당에서 맡기로 합의했다.

방송통신위원회 국회 추천인사는 오는 30일까지 양당이 1명씩 추천할 방침이다. 중앙선관위원 2명은 양당이 각각 한 명씩 추천하지만 통합당 추천위원은 민주당이 동의해야 한다.

하지만 야당 몫 국회부의장의 경우 통합당에서 상임위원장 배분을 문제삼으며 선출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국회 정보위원장은 개원식이 열리는 16일 오전에 민주당 단독으로 선출하는 것으로 여야 간에 정리된 것으로 전해진다.
서울/노정훈 기자 hun7334@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