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주 거리두기 2단계로 완화…실내체육시설·학원 운영 가능(종합)

기사승인 2020.09.14  13:55:47

공유
ad51
ad53

- 공연장·야구장·축구장·멀티방 등 집합제한, 20일까지 유흥주점·노래방·목욕탕 등 금지

광주 거리두기 2단계로 완화…실내체육시설·학원 운영 가능(종합)
공연장·야구장·축구장·멀티방 등 집합제한, 20일까지 유흥주점·노래방·목욕탕 등 금지
방역 시스템 관리 범위·자영업자 어려움 고려
 

김종효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은 14일 오전 시청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광주광역시가 ‘준 3단계’ 사회적 거리 두기를 2단계로 완화했다. 집합 금지로 운영난을 겪는 일부 업종의 운영이 제한된 조건으로 가능해졌다.

김종효 광주시 행정부시장은 14일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준 3단계 조치로 집합금지 행정 명령이 내려진 7개 중점관리 시설에 대해 이날 정오부터 집합제한 명령으로 방역 단계를 변경한다”고 밝혔다.

해당 시설은 300인 이상 대형학원·놀이공원·공연장·민간(공공 제외) 실내체육시설·야구장·축구장·청소년 수련 시설·멀티방·DVD 방이다.

집합제한으로 완화된 시설은 방역 수칙을 준수해야 하며, 위반하거나 확진자가 나왔을 시에는 다시 집합금지로 변경된다.

감염차단을 위해 시설별로 세부적인 방역 수칙도 만들었다.

이들 시설은 2단계 조치에 따라 원칙적으로 실내 50인 이상·실외 100인 이상 모이는 게 금지된다.

출입자 명부 운영·작성, 마스크 착용, 이용자 간 2m 간격 두기, 일 2회 이상 환기 등 방역 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대형학원을 비롯한 모든 학원과 실내 체육시설, 키즈카페, 견본 주택은 10인 미만으로 운영해야 하며 멀티방·DVD방·공연장은 4㎡당 1명으로 인원이 제한된다.

실내 체육시설, 야구장·축구장에서는 공용 샤워시설, 실내 흡연 시설 운영을 할 수 없다.

실내골프연습장·스크린 야구장·당구장·볼링장 등은 이용 시 실별·레인별 2인 이하만 허용된다.

시는 최근 확진자 수가 한자리를 유지하고 있고 방역 시스템 내에서 관리가 가능하다고 판단, 일부 시설의 방역 수준을 완화했다는 설명이다. 또 거리 두기 강화로 경영난에 빠진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을 고려했다.

단, 유흥주점·콜라텍·노래연습장·종교시설·목욕탕·실내 집단운동 시설·뷔페·기원 등 14개 시설의 집합 금지는 오는 20일까지 유지된다.

이들 시설은 정부 지정 고위험 시설로, 전국적으로 집합금지가 시행되고 있고 일부에서 확진자가 나오는 점 등을 고려했다.

공공시설·경로당·어린이집도 그대로 운영이 중단된다. 기존 실내 50인 이상·실외 100인 이상 집합 제한 업종은 그대로 조치가 유지된다.

PC방·게임장·오락실은 만 19세 미만 미성년자 출입 금지, 음식 판매·섭취 금지 등 조건부로 운영 중이다.

결혼식장·장례식장·영화관·콜센터·공판장·구내식당·일반음식점·스터디 카페·독서실·카페·제과점·편의점 등도 그대로 운영이 제한된다.

김종효 부시장은 “확진자가 한 자리 숫자를 기록하는 것은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 덕분이다. 그러나 일상생활 곳곳에서 조용한 전파가 계속 위협하고 있다”며 “시민 여러분께서는 일상생활과 사회 활동에서 자발적으로 방역 수칙을 실천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광주에서는 지난달 27일 준 3단계로 격상되고 일일 평균 확진자 9.1명을 기록하다 지난 10일 준 3단계를 연장한 뒤 평균 3.8명을 기록하며 진정세를 보이고 있다. /정세영 기자 j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