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양향자 최고위원 "주52시간제 입법 보완 시급"

기사승인 2020.09.16  15:56:37

공유
ad51
ad53

- 최소 6개월 단위 총량제 도입 제안

양향자 최고위원 “주52시간제 입법 보완 시급”
최소 6개월 단위 총량제 도입 제안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최고위원은 16일 “주 52시간제의 입법 보완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양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기업은 업무의 집중이 필요한 시기에 힘을 싣지 못하고, 노동자는 더 일하고 싶은 권리를 침해받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양 최고위원은 “디지털 뉴딜의 핵심인 IT 산업 또한 현 제도로 대응 자체가 어렵다고들 한다. 일감이 몰릴 때를 미리 정해놓으라는 것인데 불확실성이 많은 산업 특성상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 최고위원은 “더 일해서 더 벌고 싶은 노동자는 투잡을 뛰어야 하는 상황이다. 워라밸만큼 장시간 근로에 따른 고임금 선호도 반드시 존중돼야 한다”며 “경사노위 노사가 합의한 탄력 근로 정산 기간을 최소 6개월로 늘려야 하고 노사가 6개월의 업무시간 총량 내에서 업무시간을 조정할 수 있도록 숨통을 터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양 최고위원은 노사 모두 동의한다면 월·년 단위의 추가 연장근로 허용과 6개월·1년 단위의 주 52시간 총량제 도입을 제안했다.

양 최고위원은 “올해 말로 종료되는 계도기간이 끝나면 만성적 인력난에 시달리는 중소기업은 큰 타격을 입게 될 것이다. 코로나로 인한 재택근무만 해도 주 52시간 테두리 안에 집어넣을 수 없다”면서 “기업이 살아야 노동자도 산다. 노동이 없으면 기업도 없다. 제도가 노사 모두를 옥죄고 있다면 개선해야 한다. 그래야 기업도 노동도 함께 살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노정훈 기자 hun7334@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54
ad55

인기기사

ad52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d_ad5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문화관광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47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